러시아로 '보쌈'될 뻔한 새끼 오랑우탄, 다시 야생의 품으로…
러시아로 '보쌈'될 뻔한 새끼 오랑우탄, 다시 야생의 품으로…
  • 남주원 기자
  • 승인 2019.12.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밀매업자에 의해 비행기에 실려가기 직전 발리공항서 '구조'돼
9개월여의 '보호생활' 마치고 수마트라 정글로 돌아갈 채비
(사진 Bali Express 홈페이지)
(사진 Bali Express 홈페이지)/뉴스펭귄

​​​​​​​러시아로 '보쌈'될 찰나에 구사일생으로 구조됐던 새끼 오랑우탄 ‘봉봉(Bon Bon)’이 다시 야생으로 돌아가게 됐다.

캐나다 뉴스매체인 CTV NEWS는 지난 3월 러시아 밀매업자에 의해 옮겨지던 중 발리공항에서 가까스로 구조된 새끼 오랑우탄 ‘봉봉(Bon Bon)’이 곧 야생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사건은 지난 3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인도네시아 발리 덴파사르(Denpasar) 공항의 보안요원이 러시아행 비행기 탑승예정인 안드레이 제스트코프(Andrei Zhestkov)의 수하물을 검색한 결과, 이 러시아인의 라탄바구니 안에 두 살짜리 새끼 오랑우탄이 약물에 취해 잠들어있었다. 또한 이 밀매업자의 가방 안에는 2마리의 살아있는 도마뱀붙이와 5마리의 도마뱀도 있었다.

인도네시아 당국에 따르면 스물일곱 살의 제스트코프는 “오랑우탄을 집으로 데려가 애완동물로 키울 수 있다”는 친구의 말을 믿고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 그는 지난 7월 1년 형을 선고받았다.

관련기사

이후 이 새끼 오랑우탄 봉봉을 보호하던 발리 당국은 최근 봉봉을 수마트라에 있는 보호센터로 옮기려 준비중이다.

그동안 봉봉을 돌보고 관리했던 케투트 디안디카(Ketut Diandika)씨는 “이곳에서 봉봉을 계속 보살폈으면 좋겠다"며 이 새끼 오랑우탄과의 작별을 아쉬워했다. 

봉봉이 돌아가는 인도네시아의 수마트라는 멸종위기에 처한 종들이 야생에서 발견되는 장소 중 하나다. 동남아시아 열도의 열대 우림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생물다양성’을 자랑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동물 불법 거래의 주요 원천이자 경유지이기도 하다.

오랑우탄은 저지대 숲이나 늪에 서식하며 크기는 120~150cm, 무게는 31.8~90kg이다. 다리는 상대적으로 짧고 약하나 강력한 양 팔과 손을 가지고 있다. 수명은 평균 30년 정도. 보르네오섬, 수마트라섬에 분포한다. 초식성으로 과일이나 무화과 열매를 먹는다. 나무 위에 사는 영장류 중 가장 크다.

오랑우탄은 현재 IUCN(국제자연보전연맹) 레드리스트(Red List) '위급(CR)' 단계이며 CITES(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교역에 관한 협약) 부속서 Ⅰ에 등재돼 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