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포집 기술… 실용화 문제 여전히 '과제'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 실용화 문제 여전히 '과제'
  • 조은비 기자
  • 승인 2021.04.0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미국 에너지부 트위터)/뉴스펭귄
(사진 미국 에너지부 트위터)/뉴스펭귄

[뉴스펭귄 조은비 기자] 정부가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에 대한 민관합동 및 계획 마련에 나섰다. 하지만 실제로 기술이 상용화되기까지 아직 개선돼야 할 점들이 남아있다.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이하 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기술은 공기를 빨아들여 그 중에 있는 이산화탄소를 액체 상태로 분리·저장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현재 많은 이산화탄소 발생으로 지구가열화(지구온난화)가 촉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주목을 받아 왔다.

하지만 CCUS 기술은 상용화가 되기까지 해결해야 하는 문제점들이 있는데, 크게 ▲재생에너지 확보 ▲저장공간 ▲수익성 측면에서 문제가 제기돼왔다.

CCUS 기술 장치 작동 시 필요한 에너지를 순수한 재생에너지로만 사용하기 위해서는 추가 개발이 필요하다.

또 지하에 분리·저장한 이산화탄소가 다시 대기 중으로 빠져나가지 않도록 저장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

아울러 CCUS 기술을 사용해 얻을 수 있는 수익 구조가 없다는 부분 등이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K-CUSS 추진단 체계도 (사진 산업통상자원부)/뉴스펭귄
K-CUSS 추진단 체계도 (사진 산업통상자원부)/뉴스펭귄

이에 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CCUS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민관합동 'K-CCUS 추진단'을 발족하고, 'CCUS 추진현황 및 계획'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CCUS 추진현황 및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2025년까지 CCUS 기술을 상용화할 수 있도록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올해부터 2024년까지 600억 원을 투자해 LNG·철강·시멘트·석유화학 중소규모 실증 사업에 착수하고 포집기술 개발에 나선다. 또 2022년 6월 가스 생산이 종료되는 동해가스전 고갈 저류층을 활용해 저장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매년 400만t의 이산화탄소를 약 30년 동안 저장할 수 있는 규모의 저장소 확보에도 나선다. 정부는 2023년까지 국내 대륙봉의 탐사 및 시추를 통해 1억t급 대규모 저장소를 확보할 계획이다. 대륙봉은 약 150~200m 정도의 완만한 경사의 해저지형을 뜻한다.

하지만 정부의 계획대로 CCUS 기술이 발전하고, 대규모 저장소가 확보되더라도 재생에너지 확보 및 수익성 측면은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상태로 남아있게 된다.

한편, 지난 1월 22일(현지시간)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와 우주기업 스타링크의 CEO 일론 머스크(Elon Musk)는 트위터를 통해 CCUS 기술 개발에 1억 달러(약 1116억 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 막대한 금액의 기부를 받기 위해서는 최고의 CCUS 기술을 개발했다는 점을 증명해내야 한다.

현재 CCUS 시장에서 경쟁 중인 기업은 빌게이츠(Bill Gates)의 지원으로 유명해진 캐나다 업체 카본엔지니어링(Carbon Engineering)과 스위스 업체 클라임웍스(Climeworks) 등이 있다. 카본엔지니어링 측에 따르면 CCUS 장치 한대당 연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은 100만t으로, 이는 나무 4000만 그루가 1년 동안 흡수하는 양과 비례한다.

 

우리가 사용하는 용어는 우리의 인식 수준을 뚜렷하게 드러내는 척도다. 지구 기온이 급격하게 상승해서 지구가 달아오르는 것을 온난화로 표현하면 우리는 그저 봄날 아지랑이 정도로 여기게 된다. 

이에 뉴스펭귄은 앞으로 모든 기사에서, 기후변화(climate change) 대신 '기후위기(climate crisis)',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대신 '지구가열화(global heating')를 사용하기로 했다. 지구온난화는 지구기온 상승의 속도에 비해 지나치게 한가하고 안이한 용어이며 따라서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급박한 지구 기온 상승에 맞게 지구가열화로 부르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부(특히 환경부), 기업체, 언론 등에서도 지구온난화 대신 지구가열화를 사용할 것을 촉구한다. 

-편집자 주-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