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오리너구리, 기후변화로 멸종위기 처해
호주 오리너구리, 기후변화로 멸종위기 처해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1.24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너구리(사진 'Government of South AustraliaDepartment for Environment and Water') /뉴스펭귄
오리너구리(사진 'Government of South AustraliaDepartment for Environment and Water') /뉴스펭귄

호주를 대표하는 동물이자 독특한 외모로 인기가 많은 '오리너구리'는 호주 고온현상의 또다른 희생양이다.

알자지라(카타르 민영방송사)는 지속적인 가뭄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호주의 오리너구리가 멸종을 향하고 있다고 지난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즈대학(이하 UNSW) 생태계과학센터의 과학자들은 현재의 위협이 계속되면 오리너구리의 개체수는 향후 50년 동안 47~66% 더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알을 낳는 포유류의 개체수는 2070년까지 73%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리너구리의 국제 멸종위기등급(사진 'IUCN') /뉴스펭귄
오리너구리의 국제 멸종위기등급(사진 'IUCN') /뉴스펭귄

오리너구리는 국제 멸종위기등급 '위기 근접(NT, Near Threatened)' 대상이다. UNSW 과학자들은 수년간 이어져온 최소 강우량과 고온 현상이 오리너구리의 전망을 빠르게 악화시켰다고 강조했다.

오리너구리 새끼(사진 '해외커뮤니티') /뉴스펭귄
오리너구리 새끼(사진 '해외커뮤니티') /뉴스펭귄
포켓몬스터 고라파덕(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뉴스펭귄
포켓몬스터 고라파덕(사진 '온라인커뮤니티') /뉴스펭귄

오리너구리는 현존하는 가장 원시적인 포유류 중 하나다.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에 등장하는 '고라파덕'의 모티브로도 유명하다. 오스트레일리아의 동부 및 태즈메이니아 등지에 분포한다. 오리너구리는 암수가 모두 날카로운 며느리발톱을 가지고 태어나지만, 수컷만 발뒤꿈치에 연결된 독샘을 통해 독액을 낸다. 몸길이 30∼45cm, 꼬리길이 10∼14cm이며 몸무게 1∼1.8kg. 하천이나 작은 호숫가 근처에 굴을 파고 살며 난생(卵生)이다. 암컷은 알을 보통 2개 낳는다. 

오리너구리(사진 'IUCN') /뉴스펭귄
오리너구리(사진 'IUCN') /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