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즘 vs 알비노" 세계 최초 포착된 돌연변이 노란 펭귄
"루시즘 vs 알비노" 세계 최초 포착된 돌연변이 노란 펭귄
  • 이후림 기자
  • 승인 2021.02.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연변이 노란 펭귄이 카메라에 첫 포착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보도에 의하면 벨기에 사진작가 이브 애덤스(Yves Adams)는 역사상 처음 포착된 노란 황제펭귄 사진을 최초 공개했다.

영국령 사우스조지아 섬에서 포착된 펭귄은 검은색과 흰색 깃털로 뒤덮인 일반 황제펭귄과 달리 상아색 흰 부리, 크림색 몸통, 옅은 노란색 깃털을 가진 모습이다.

애덤스는 "해변에 있는 약 12만 마리의 펭귄 중 유일한 노란색이었다. 노란색이라는 특징을 제외하면 모두 정상으로 보였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독특한 경험이었다"며 "유전적 돌연변이인 루시즘을 앓고 있는 펭귄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알비노 소 (사진 Pixabay)/뉴스펭귄
알비노 소 (사진 Pixabay)/뉴스펭귄

백변증이라고 불리는 '루시즘(leucism)'은 유전적 돌연변이에 의해 색소 세포가 부족하거나 감소돼 피부 일부와 털, 비늘이 희거나 밝게 변하는 현상으로 색소를 생성하는 능력에는 문제가 없다.

멜라닌 색소가 완전히 생성되지 않는 백색증 '알비노(albino)'와는 차이가 있는데 둘의 가장 큰 차이점은 눈동자 색이다. 알비노는 눈동자에도 색소결핍증이 나타나지만 루시즘은 눈동자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미국 과학뉴스 라이브사이언스(Live Science) 보도에 따르면 세계 전문가들은 해당 펭귄이 노란색 깃털을 가지고 있는 이유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내고 있다.

워싱턴대학교 생물학자 디보어스마(Dee Boersma) 교수는 애덤스 의견에 동의하며 "펭귄이 약간의 갈색 깃털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아 루시즘일 가능성이 높다. 멜라닌 색소가 완전히 생성되지 않는 알비노와는 차이가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반면 애리조나주립대학교 생태학자 케빈맥그로우(Kevin McGraw) 교수는 "멜라닌 색소가 전혀 없는 알비노로 보인다"며 "멜라닌 존재 여부를 확실하게 알기 위해서는 해당 펭귄의 깃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제펭귄 무리 (사진 Pixabay)/뉴스펭귄
황제펭귄 무리 (사진 Pixabay)/뉴스펭귄

전문가들은 돌연변이 펭귄이 서식지에서 살아남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내셔널지오그래픽 보도에 따르면 멜라닌 질환에 걸린 펭귄은 일반적인 펭귄보다 더 많은 색소를 가졌는데 이는 바다 사냥으로 먹이를 구하는 펭귄에게 치명적인 약점이다. 물속의 다른 펭귄들보다 눈에 띄고 잘 보여 먹이에게 몰래 다가가기 어렵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눈에 띄는 외형 때문에 바다표범이나 범고래에게 쉽게 잡아먹힐 가능성이 높고 짝짓기를 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한편 국제 과학 비영리단체 워터버드소사이어티(Waterbird Society) '펭귄 루시즘에 대한 연구' 논문에 따르면 루시즘은 2만~14만 6000마리의 펭귄 중 한 마리 꼴로 발병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