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로 다친 동물 '이것' 껍질로 치료하는 브라질
산불로 다친 동물 '이것' 껍질로 치료하는 브라질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10.1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 부위에 틸라피아 껍질을 덮고 있다 (사진 'AMPARA Silvestre'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뉴스펭귄
화상 부위에 틸라피아 껍질을 덮고 있다 (사진 'AMPARA Silvestre'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뉴스펭귄

세계 최대 늪지 판타나우에서 발생한 산불로 다친 야생동물들이 '틸라피아 껍질'로 치료를 받고 있어 화제다.

 
 
 
 
 
 
 
 
 
 
 
 
 
 
 

AMPARA Silvestre(@amparasilvestre)님의 공유 게시물님,

틸라피아는 국내에서는 '역돔'이라고도 불리는 중앙아프리카 원산 민물고기다.

올해 브라질 판타나우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로 수많은 야생동물이 화상을 입자 브라질 학계와 야생동물 보호단체가 일명 '물고기 껍질 치료법'을 내놓은 것이다.

틸라피아 껍질에는 콜라겐이 풍부해 화상을 치료하는 데 효과적이기 때문인데, 수의사나 자원봉사자들이 틸라피아 껍질을 살균해 야생동물 상처 부위에 덮는 방식이다.

 
 
 
 
 
 
 
 
 
 
 
 
 
 
 

AMPARA Silvestre(@amparasilvestre)님의 공유 게시물님,

판타나우 산불 야생동물 구조에 앞장서고 있는 펠리페 로차(Felipe Rocha)는 "틸라피아 껍질을 덮고 그 위에 거즈와 붕대를 감은 뒤 10~20일 정도 지나면 콜라겐이 상처에 흡수돼 피부가 점차 회복된다"고 설명했다.  

이 치료법은 브라질에서 개발된 이후 사람을 대상으로 사용돼 왔으나 최근 잦은 산불로 야생동물들이 목숨을 잃자 이들에게도 적용되고 있다.

한편 '생태계의 보물창고', '지구의 콩팥' 등으로 불리는 판타나우에서 지난달 발생한 화제는 총 8106건이며 전체 면적의 25%가 넘는 397만7000ha가 불탔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