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 조상 '제8번째 대륙'으로 불리는 '이곳' 살았다
펭귄 조상 '제8번째 대륙'으로 불리는 '이곳' 살았다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9.2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imone Giovanardi/Massey University)/뉴스펭귄
(사진 Simone Giovanardi/Massey University)/뉴스펭귄

현대 펭귄의 조상들이 '제8번째 대륙'이라고 불리는 거대한 땅덩어리 '질랜디아'에 살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매시대학을 비롯한 국제 공동연구팀은 이와 같은 내용을 영국 ‘왕립학회보 B(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에 최근 발표했다.

질랜디아 (사진 World Data Centre for Geophysics & Marine Geology/NGDC, NOAA)/뉴스펭귄

질랜디아는 오세아니아 대륙 인근 바다에 잠겨 있는 땅덩어리로, 유럽·아시아·아프리카·북아메리카·남아메리카·오세아니아·남극에 이어 제8번째 대륙으로 보는 의견이 존재하는 곳이다.

한반도 면적의 약 22배(490만㎢)에 달하지만 전체 면적의 94%는 바다에 잠겨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남아메리카, 남극 등과 함께 있다가 약 1억 년 전 떨어져 나온 땅으로 추정된다.

설명(사진 'Wikimedia Commons')/뉴스펭귄
'E. 아타투' 화석은 현대 볏이 달린 펭귄보다 부리가 좁아지는 등 주요 특징을 갖는다 (사진 Jean-Claude Stahl, R. Paul Scofield/Museum of New Zealand Te Papa Tongarewa, Canterbury Museum)/뉴스펭귄

공동연구팀은 뉴질랜드 북섬에 있는 타라나키 해안에서 고대 펭귄 화석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 화석은 두개골과 날개뼈 등이 양호하게 보존돼 있었으며 볏이 달려 있었다.

분석 결과 해당 화석은 지금껏 알려지지 않은 약 300만 년 전 고대 펭귄 'E. 아타투(Eudyptes atatu)'인 것으로 드러났다. 눈 위에 노란 줄무늬가 있는 펭귄 종 'Eudyptes'에 새벽을 뜻하는 단어 'ata tu'가 합쳐져 이런 이름을 얻었다.

연구팀은 "우리가 E. 아타투 화석에 주목하는 이유는 고대 펭귄과 현대 펭귄 사이 ‘미싱링크(missing link)'로 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싱링크는 생물 진화과정에서 멸실돼 있는 생물종으로, '잃어버린 고리'라고도 한다. 진화계열 중간에 해당되는 존재이나 한번도 화석 발견이 되지 않아 추정만 하고 있던 것을 뜻한다.

록호퍼 펭귄 (사진 Pixabay)/뉴스펭귄
현대의 록호퍼펭귄. 눈 위를 가로지르는 노란 깃털 장식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 Pixabay)/뉴스펭귄

논문 선임저자 다니엘 토마스 박사는 "이번 발견은 뉴질랜드가 수백만 년 동안 전세계 바닷새의 핫스팟이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면서 "현대 펭귄이 과거 뉴질랜드 고대 조류에서 진화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오랜 시간 질랜디아에 살던 고대 펭귄은 땅이 가라앉자 남반구 곳곳으로 흩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뉴질랜드는 바닷새 80종 중 3분의1 이상이 이곳에서만 발견될 정도로 지구상 가장 다양한 바닷새가 서식하는 '바닷새 핫스팟'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