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전 지구적 기후행동의 날’ 기후위기비상행동이 외치는 것
25일 ‘전 지구적 기후행동의 날’ 기후위기비상행동이 외치는 것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9.2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ㅇ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이 통과됐다 (사진 뉴스핌)/뉴스펭귄

25일 ‘전 지구적 기후 행동의 날’을 맞아 기후위기비상행동 관계자들이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지난해 9월 전 세계 700만 명에 달하는 청소년과 성인이 결석시위와 기후 파업을 벌인 뒤 꼭 1년이 지났다"고 기자회견문을 통해 전했다.

그들은 "하지만 극단적 기상 재난은 더욱 심각해졌다"면서 "오늘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수천 곳에서 청소년 행동이 일어나는 이유는 기후위기 긴급 대책을 촉구하기 위한 것 "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24일 오후 국회는 기후위기 비상대응 촉구 결의안을 가결해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선포했다. 한국이 세계 16번째로 기후위기 대응을 선언한 국가가 된 것이다. 

이에 단체는 "아직 갈 길이 너무나 멀다"며 지구 온도 1.5℃ 상승을 막기 위한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 법과 제도는 마련돼 있지 않은 상황을 꼬집었다. 

단체에 따르면 최대 온실가스 배출원인 석탄발전의 건설은 여전히 진행 중이며 공공재원을 통한 투자와 금융지원은 계속되고 있다. 

그들은 정부의 ‘그린뉴딜’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분명한 방향과 원칙 없이 추진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정부는 온실가스 다배출 산업계에 더 많은 비용과 책임을 부과해야 한다"면서 과감한 탈탄소 전환과 적극적인 기후위기 대응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후위기로 모두가 영향을 받지만 피해 수준은 같지 않다"며 "정부는 빈곤층, 소농 등 사회적 약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지원과 피해 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기후위기라는 거대한 쓰나미가 몰려오고 있다는 사실을 외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기후위기비상행동이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와 국회에 요구한 사안이다.

● 2030년 온실가스 2010년 대비 50% 감축, 2050년 배출 제로 목표 수립하라

● 1.5℃ 목표를 명시한 기후위기 대응법을 제정하라

● 기후 재난 안전망을 강화하라

● 정의로운 전환 원칙을 실현하라

● 석탄발전소 건설, 해외 석탄발전 투자를 중단하고 그린뉴딜 재수립하라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