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뉴딜' 전문가 키울 특성화대학원 모집한다
'그린뉴딜' 전문가 키울 특성화대학원 모집한다
  • 추효종 기자
  • 승인 2020.08.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
(사진 flickr)/뉴스펭귄

정부가 그린뉴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 나선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한국형 그린뉴딜을 선도할 전문인력 양성과 미래 유망 녹색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녹색 융합기술 인재 양성 특성화대학원(이하 특성화대학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환경부는 생물소재·녹색복원·탈플라스틱(포스트플라스틱)·녹색금융 4개 분야에서 석‧박사급 전문인력 900명을 양성, 창업이나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산업의 녹색전환과 환경현안 해결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요구되는 ‘녹색 융합기술 인재 수요’를 위해서다. 

이번 지원사업은 4개 분야 중 지원하고자 하는 분야의 관련 학과나 과정을 운영하고 있거나, 향후 개설이 가능한 대학을 대상으로 한다. 지원사업에 응모하고자 하는 대학은 지원분야 관련 교과목으로 구성된 석·박사 학위과정을 개설하고 산업체와 연계한 현장실습 및 취업연계 과정 등을 운영해야 한다.

모집 공고는 금일(10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진행하며, 사업계획서 접수 기간은 다음달 2일부터 8일까지다.

ㅇ
(사진 flickr)/뉴스펭귄

환경부는 관련 평가절차를 밟아 다음달까지 10개 대학을 선정할 방침이며 교과과정 및 교과목 마련, 학생 모집 등 사전준비를 거쳐 내년 2월부터 특성화대학원 운영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번에 선정되는 생물소재·녹색복원·탈플라스틱(포스트플라스틱) 분야는 앞으로 대학당 3년 동안 총 30억 원 내외 정부지원금을, 녹색금융 분야는 3년 동안 총 15억 원 내외의 정부지원금을 받게 된다. 

환경부 김동구 환경경제정책관은 “새롭게 열리는 시장, 환경 현안으로 대두되고 있는 녹색융합기술 분야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통해 양성된 인력들이 환경기업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