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천국'에서 '지옥' 된 하와이서 신종 달팽이 발견
'달팽이 천국'에서 '지옥' 된 하와이서 신종 달팽이 발견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7.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뉴스펭귄
하와이서 발견된 신종 달팽이 'Auriculella gagneorum' (사진 Yeung NW, Slapcinsky J, Strong EE, Kim JR, Hayes KA)/뉴스펭귄

하와이 제도에서 달팽이가 심각한 멸종 사태를 맞은 가운데, 신종이 발견됐다.

하와이 제도는 포식자가 없는 환경 덕에 여러 달팽이 고유종이 번성했지만, 인간이 섬에 들어와 서식지를 파괴하고 가축을 기르면서 그 수가 급격히 줄었다. 인간이 들여온 외래종 달팽이가 토종 달팽이를 먹으면서 멸종도 더 빠르게 진행됐다.

하와이 서식 달팽이종은 한때 6000종 이상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는 750종만 발견된다. 달팽이는 1600년대 이후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멸종 중인 동물이다.

하와이주 오아후(Oahu) 섬 달팽이도 같은 운명을 맞았다. 이 섬에는 아름다운 무늬를 가진 달팽이가 흔하게 서식했다. 하지만 인간 유입 이후 오아후 섬 달팽이는 41종에서 13종으로 줄었다. 

(사진 )/뉴스펭귄
(사진 위키미디어 커먼스)/뉴스펭귄

현재 오아후 섬 모든 달팽이 종은 멸종위기다. 특히 아우리쿨렐리나에(Auriculellinae)속 달팽이는 더 심각한 멸종위기에 처한 분류다.

그러던 중 오아후 섬에서 60년 만에 신종 아우리쿨렐리나에속 달팽이가 발견됐다. 미국 하와이 비숍박물관(Bishop Museum) 연체동물학자 등 연구진은 오아후 섬 와이아나에(Waianae) 산에서 채집한 달팽이가 새로운 하와이 고유종 달팽이라는 내용을 담은 논문을 생물학 학술지 ‘주키스(Zookeys)’에 지난 20일(현지시간) 게재했다.

(사진 )/뉴스펭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신종 달팽이 알, 어린 개체, 성체 (사진 Yeung NW, Slapcinsky J, Strong EE, Kim JR, Hayes KA)/뉴스펭귄

이들은 최근 10년 간 하와이 제도 곳곳에서 살아 있는 달팽이를 채집해 비숍박물관에 보관 중이던 달팽이 껍데기 표본과 비교했다. 그 결과, 한 달팽이가 1912년 채집된 표본과 같은 종임이 밝혀졌다. 

이 종은 첫 발견 이후 특정 종이라는 증거가 부족해 신종으로 등록되지 않았다. 연구진이 이번 생존 개체를 발견하면서 학명 ‘Auriculella gagneorum’으로 새롭게 등록했다. 해당 종은 다 자라도 등껍질 길이 5mm로 소형에 속한다.

(사진 )/뉴스펭귄
신종 달팽이 껍데기 (사진 Yeung NW, Slapcinsky J, Strong EE, Kim JR, Hayes KA )/뉴스펭귄

연구진은 이번 신종 달팽이 발견 사례를 통해 멸종한 것으로 추정되는 일부 달팽이 종도 살아 있으리란 희망을 품고 있다. 연구진은 이번 조사 결과, 아직 발견되지 않은 약 300종 달팽이가 하와이 제도 곳곳에 생존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달팽이들은 숲의 유기물을 분해하고 균류를 먹어 숲 환경에 일조한다. 또 섬 고유종인 포식성 애벌레와 새의 먹이가 되는 등 생태계 기반을 구성한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