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그물에 지느러미 잘렸던 바다거북, 바다로 돌아가 GPS로 전한 소식
폐그물에 지느러미 잘렸던 바다거북, 바다로 돌아가 GPS로 전한 소식
  • 조은비 기자
  • 승인 2021.09.1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바다로 돌아가고 있는 붉은바다거북 (사진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 공식 페이스북 영상 캡처)/뉴스펭귄
제주 바다로 돌아가고 있는 붉은바다거북 (사진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 공식 페이스북 영상 캡처)/뉴스펭귄

[뉴스펭귄 조은비 기자] 폐그물에 부상을 입고 구조됐던 붉은바다거북이 재활을 거쳐 다시 바다로 돌아갔다.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이하 연구소)는 바다거북을 구조하고 위치를 모니터링하는 '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이하 PICES) 바다거북 프로젝트' 일환으로 8번째 바다거북을 바다로 돌려보냈다고 공식 SNS를 통해 17일 밝혔다.

바다거북은 해양쓰레기, 혼획 등의 이유로 대부분의 종이 멸종위기에 처해있다. PICES 프로젝트는 이 같은 바다거북의 생태를 파악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국제 실험이다.

이번에 연구소가 방사한 바다거북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 '위기'(EN, Endangered)에 해당하는 붉은바다거북으로, 국제적 보호가 필요한 종이다.

지난 6월 제주 안덕면에서 구조됐을 때 폐그물에 의해 지느러미 일부가 잘려진 상태로 발견됐다.

지느러미 일부가 잘려나갔다 (사진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 공식 트위터)/뉴스펭귄
지느러미 일부가 잘려나갔다 (사진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 공식 트위터)/뉴스펭귄

연구소 측은 "생명을 위협할 만큼의 상처는 아니었지만 해양쓰레기의 위험성을 다시 한 번 체감했다"고 전했다.

2개월간 제주 아쿠아플라넷에서 재활을 거친 붉은바다거북은 다행히 건강을 회복하고 지난달 26일 다시 바다를 찾을 수 있었다.

연구소가 붉은바다거북의 등껍질 위에 부착한 GPS 장치에 따르면 최근 제주 남서쪽 해양을 헤엄쳐 다니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제주 남서쪽 해양을 돌아다니는 붉은바다거북 (사진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 공식 트위터)/뉴스펭귄
제주 남서쪽 해양을 돌아다니는 붉은바다거북 (사진 해양동물생태보전연구소 공식 트위터)/뉴스펭귄

연구소 측은 향후에도 붉은바다거북의 이동 방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연구소는 그동안 구조해 방사한 바다거북의 이름짓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투표 결과 제비, 빛결, 파랑, 돌묵이 등의 이름이 지어졌다. 이 중 제비는 유일하게 위성추적장치를 부착한 개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