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오염과 인간활동 탓" 브라질 해변서 펭귄 59마리 죽었다
"해양오염과 인간활동 탓" 브라질 해변서 펭귄 59마리 죽었다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1.08.1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EducaMar Brasil'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사진 'EducaMar Brasil'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뉴스펭귄 남주원 기자] 브라질 남부 대서양 해변에서 마젤란펭귄이 대거 목숨을 잃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브라질 해양보호단체 에두카마르(EducaMar Brasil)는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산타 카타리나주 해변에서 마젤란펭귄 59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고 9일 공식 SNS를 통해 전했다. 

단체에 따르면 브라질 대서양 해변에서는 많은 펭귄들이 좌초되기는 하지만 이 같은 떼죽음은 이례적이다.

(사진 'EducaMar Brasil'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사진 'EducaMar Brasil'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에두카마르 측은 "죽은 펭귄들은 해양오염 및 어업 관련 사고 등 인간활동이 강력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매우 슬프다. 인간활동은 대부분 펭귄이 좌초되는 원인이며, 그 이후 펭귄들은 속수무책으로 자신의 운명에 맡겨진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에두카마르에 따르면 펭귄들이 살아서 해변에 도착한다고 하더라도 인근에 마땅한 치료시설과 운송수단이 없어 목숨을 유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사진 Instituto Argonauta)/뉴스펭귄
(사진 Instituto Argonauta)/뉴스펭귄
(사진 Instituto Argonauta)/뉴스펭귄
(사진 Instituto Argonauta)/뉴스펭귄

한편 지난해 9월 브라질 상파울루주 주케이 해변에서 죽은 마젤란펭귄 몸속에서는 마스크가 나와 충격을 주기도 했다.

당시 현지 해양동물보호단체 아르고나우타연구소(Instituto Argonauta)에 따르면 죽은 펭귄 위장에서 나온 마스크는 누군가 쓰고 버린 듯한 '검정색 N95 성인용 마스크'였다.

발견된 펭귄은 영양실조를 앓고 있는 상태였는데, 먹이를 제대로 먹지 못한 와중 인간이 아무렇게나 버린 마스크를 삼켜 죽은 것으로 추정됐다.
 

관련기사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