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족관은 감옥의 또 다른 이름...' 좁은 유리벽 속 죽어가는 돌고래들
'수족관은 감옥의 또 다른 이름...' 좁은 유리벽 속 죽어가는 돌고래들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1.06.2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펭귄 남주원 기자] 시민단체가 수족관 돌고래 방류를 촉구하고 나섰다.

21일 국내 동물권단체 '카라'와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울산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에 갇혀 있는 돌고래 4마리를 방류하라고 공식 SNS에 호소했다.

현재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는 장꽃분, 장두리, 장도담, 고장수라는 이름을 가진 네 마리의 돌고래가 지내고 있다.

단체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이곳 고래생태체험관에서는 돌고래 12마리 중 8마리가 잇따라 죽었다. 최근 뭇매를 맞았던 제주 마린파크 다음으로 전국에서 높은 폐사율이다.

돌고래는 통상 일일 100km 이상을 헤엄쳐 다닌다. 하지만 수족관에는 돌고래 활동량과 생활 습성 등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

수족관 너비는 고작 가로·세로 10m, 수심은 5m다. 좁은 공간 속 초음파는 멀리 뻗어나가지 못한 채 유리벽에 반사돼 돌고래들을 괴롭혔다. 돌고래는 초음파를 발생시켜 서로 의사소통을 하며 먹이와 장애물 등을 파악한다.

게다가 돌고래들은 일본 다이지에서 불법 포획돼 들여왔다. 다이지는 잔인하게 돌고래를 학살하는 지역으로 악명 높다.

단체는 "높은 수준의 지능을 갖고 복잡한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는 돌고래는 자신이 갇혀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스트레스로 가득찬 수조에서 돌고래들은 자연 수명의 3분의1도 살지 못하고 죽는다"고 분노했다.

카라와 핫핑크돌핀스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은 울산 남구청과 해양수산부에 고래생태체험관에 남은 4마리 돌고래들을 방류하고 이를 위한 바다쉼터를 건립할 것을 촉구했다.

그들은 "수족관은 돌고래 감옥이자 무덤이다"라면서 "돌고래들이 고향인 바다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함께 목소리를 내달라"고 외쳤다. 

(사진 핫핑크돌핀스)/뉴스펭귄
(사진 핫핑크돌핀스)/뉴스펭귄

관련기사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