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피해로 벌 자손 급감, 피해 누적 현상 입증
살충제 피해로 벌 자손 급감, 피해 누적 현상 입증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1.11.2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Oregon State University)/뉴스펭귄
(사진 Oregon State University)/뉴스펭귄

[뉴스펭귄 임병선 기자] 살충제 피해가 벌에게 장기간 누적돼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살충제에 벌 번식이 급감하고, 그 피해는 누적돼 나타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살충제를 당장 줄이더라도 번식 감소 현상은 지속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해당 논문은 30일(현지시간) 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구진은 2년 간 실험을 통해 벌이 이미다클로프리드라는 살충제 노출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확인했다. 실험 대상 벌 종은 과수원뿔가위벌(학명 Osmia lignaria)이다. 

이미다클로프리드는 네오니코티노이드라는 종류의 살충제 중 하나다. 네오니코티노이드는 벌에 큰 악영향을 미치는 게 확인돼 EU에서는 금지됐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 등에서는 여전히 시판 중이다.

연구진 조사 결과, 유충 상태일 때 이미다클로프리드에 노출된 벌은 화학물질에 전혀 노출되지 않은 비교군 벌에 비해 자손이 20% 더 적었다. 또 성충일 때만 노출된 경우는 자손이 30% 적었다. 

공백 기간을 두고 2년 간 노출됐을 때, 벌이 입는 살충제 피해는 누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충 상태일 때 살충제에 노출되고, 한 해가 지나 성충 상태일 때 다시 노출된 경우 자손 감소율은 44%에 달했다.

살충제는 수컷과 암컷 성비와 벌이 벌집을 짓는 비율 등에 영향을 미치는데, 이를 고려하면 자손이 줄어드는 비율은 비교군에 비해 71%까지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 주저자 클라라 스털리그로스(Clara Stuligross)는 "2022년에 살충제 사용이 금지되더라도 2021년에 살포한 바에 따라 여전히 부작용이 나타날 것"이라며 "작물 수분을 준비하는 유충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영향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앞서 선행 연구를 통해 이미다클로프리드가 야생 조류 체중을 감소시키고, 이주 속도를 늦추는 것으로 알려졌다.

멸종위기종 도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