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무에 걸려서...' 코 절단된 아기코끼리 결국 폐사
'올무에 걸려서...' 코 절단된 아기코끼리 결국 폐사
  • 조은비 기자
  • 승인 2021.11.17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펭귄 조은비 기자] 올무에 걸린 아기코끼리가 코 절단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폐사했다.

미국의소리 인도네시아(VOA Indonesia) 등 외신은 코 절단 수술 후 회복 중이던 수마트라 코끼리가 결국 사망했다고 16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생후 1년이 된 것으로 추정되는 암컷 수마트라 코끼리는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자야군 알루에 므락사 마을에서 구조됐다.

코끼리는 당시 올무로 인한 상처가 깊어 코 절반가량을 절단하는 수술을 받았다.

절단 수술을 받고 이틀 동안 사리코끼리훈련센터(Saree Elephant Training Center)에서 보살핌을 받으며 상태가 호전되는 것처럼 보였지만, 16일 아침 급격히 악화되면서 폐사했다.

부검 결과 폐사원인은 상처로 인한 2차 감염에 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Aceh Environmental Journalists Forum)/뉴스펭귄

아구스 아리안토(Agus Arianto) 아체주천연자원보호국(Aceh BKSDA) 청장은 "의료진이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코끼리를) 살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수마트라코끼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 '위급(CR, Critically Endangered)' 등급에 속하는 멸종위기종으로, 전 세계에 2400~2800여 마리가 생존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상아를 노린 밀렵과 산림벌채로 인한 서식지 파괴로 개체 수 급감을 겪고 있다.

인도네시아 산림환경부는 인도네시아에 서식하고 있는 수마트라코끼리 개체 수가 2014년 1300마리에서 2021년 693마리로 지난 7년간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고 전했다.

멸종위기종 도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