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무라벨' 펩시제로, 레귤러 제품도 곧 출시
세계 최초 '무라벨' 펩시제로, 레귤러 제품도 곧 출시
  • 조은비 기자
  • 승인 2021.10.2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벨이 없는 펩시제로가 출시됐다 (사진 칠성몰 공식 홈페이지 캡처)/뉴스펭귄
라벨이 없는 펩시제로가 출시됐다 (사진 칠성몰 공식 홈페이지 캡처)/뉴스펭귄

[뉴스펭귄 조은비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세계 최초로 '무라벨' 펩시를 선보였다.

롯데칠성음료가 지난 6일 출시한 '펩시 제로슈거 라임향 에코(300㎖)'는 라벨을 제거할 필요 없이 그대로 분리배출 할 수 있어 편리하다는 이점이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펩시콜라 측에 무라벨 제품을 요청해 세계 최초로 만들게 됐다"라며 "펩시제로뿐만 아니라 펩시 레귤러 제품도 곧 무라벨로 나올 예정"이라고 20일 뉴스펭귄에 말했다.

무라벨 펩시제로는 롯데칠성음료 공식 쇼핑몰인 칠성몰에서 20개 묶음으로 판매되고 있다. 낱개로는 판매하지 않는다. 라벨이 없어지면서 칼로리 등 제품 영양 정보는 묶음 포장 필름에 기록됐다.

무라벨 펩시 제품 정보는 포장 필름에 기록된다 (사진 칠성몰 공식 홈페이지 캡처)/뉴스펭귄
무라벨 펩시 제품 정보는 포장 필름에 기록된다 (사진 칠성몰 공식 홈페이지 캡처)/뉴스펭귄

롯데칠성음료는 그동안 무라벨 제품을 줄줄이 출시해왔다. 지난해 1월에는 국내 최초로 무라벨 생수 제품인 '아이시스 에코'를 선보였고, 이어 올해 4월 '칠성사이다 에코', 6월 '트레비 에코' 등 무라벨 제품을 제작했다.

아이시스 에코 (사진 롯데칠성음료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아이시스 에코 (사진 롯데칠성음료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이 밖에도 커피음료 '칸타타NB'는 라벨을 제거하고 디자인을 직접 캔에 인쇄해 환경부 '포장재 재활용 용이성 등급평가 기준'에서 '재활용 우수 등급'을 받았다. 무라벨 칸타타NB는 연간 약 4500만 장의 라벨 포장재 발생량을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칸타타 NB (사진 롯데칠성음료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칸타타 NB (사진 롯데칠성음료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한편 펩시콜라 모기업인 펩시코는 코카콜라를 잇는 전 세계 플라스틱 오염기업으로 꼽힌다.

환경단체 네트워크 '플라스틱 추방 연대(Break Free From Plastic)'가 2019년 51개국에서 진행한 조사 결과 플라스틱 쓰레기를 많이 남기는 오염기업 1위는 코카콜라, 2위가 펩시코였다.

관련기사
멸종위기종 도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