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타이어 걸고 다니던 와피티사슴, 2년 만에 해방
목에 타이어 걸고 다니던 와피티사슴, 2년 만에 해방
  • 이후림 기자
  • 승인 2021.10.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펭귄 이후림 기자] 목에 자동차 타이어를 걸고 다니던 와피티사슴이 드디어 무거운 타이어를 벗게 됐다.

미국 콜로라도 공원·야생동물보호국(이하 CPW)은 2년 동안 목에 자동차 타이어를 걸고 다니던 와피티사슴을 구조해 이를 제거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와피티사슴은 북유럽에 서식하는 말코손바닥사슴에 이어 현존하는 사슴 중 2번째로 체구가 큰 것으로 알려진 개체다.

4살로 추정되는 와피티사슴 목에는 엄청난 무게로 보이는 검은 타이어가 걸려 있었다. 해당 사슴은 2019년 보호국이 개체 수 조사를 실시하던 중 최초로 발견했다.

구조를 위해 현장에 출동한 보호국은 이미 사슴이 자리를 떠나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당시 보호국은 하루빨리 사슴 목에 끼인 타이어를 제거하지 않는다면 골격이나 호흡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보호국은 2년 동안 4번의 시도 끝에 개체를 포획해 마침내 목에 걸려있던 타이어를 무사히 제거할 수 있었다. 다만 타이어 제거를 위해 뿔 일부를 잘라내야만 했다.

보호국 관계자에 따르면 최대한 뿔을 건드리지 않으려 했으나 타이어에 박혀있는 철심을 자를 수 없어 불가피하게 일부를 잘라냈다.

타이어 제거를 위해 포획한 와피티사슴 (사진 CPW 트위터 영상 캡처)/뉴스펭귄
타이어 제거를 위해 포획한 와피티사슴 (사진 CPW 트위터 영상 캡처)/뉴스펭귄
구조 당시 모습 (사진 CPW 트위터 영상 캡처)/뉴스펭귄
구조 당시 모습 (사진 CPW 트위터 영상 캡처)/뉴스펭귄

CPW 측은 "타이어와 내부 파편, 뿔까지 총 16kg 무게를 제거했다"면서 "지역 주민들의 목격 신고 등 여러 도움을 통해 결국 2년 만에 타이어 제거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사슴 상태는 다행히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 시 시행한 검사 결과 작은 상처 외에 다른 외상이 발견되지 않았고 매우 건강한 상태로 판단됐다.

CPW는 그동안 사슴 외에도 곰, 말코손바닥사슴 등 다양한 야생동물들이 그물, 빨랫줄, 조명, 가구, 빨래 바구니, 축구 골대 그물망 등 버려진 다양한 쓰레기에 얽혀 피해를 입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밝히며 주민들에게 동물에게 위험할 수 있는 물건을 각별히 관리해달라고 호소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