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왕세자 차는 '치즈와 와인'으로 달린다
찰스 왕세자 차는 '치즈와 와인'으로 달린다
  • 조은비 기자
  • 승인 2021.10.12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즈와 와인으로 달릴 수 있도록 개조된 찰스 왕세자의 자차 애스턴 마틴 (사진 flickr, IamRender)/뉴스펭귄
치즈와 와인으로 달릴 수 있도록 개조된 찰스 왕세자의 자차 애스턴 마틴 (사진 flickr, IamRender)/뉴스펭귄

[뉴스펭귄 조은비 기자] 찰스 윈저(Charles Windsor) 영국 왕세자가 자차에 쓰이는 '맛있는 연료' 레시피를 공개했다.

찰스 왕세자는 자차를 운전할 때 연료로 치즈와 와인 폐기물을 사용하고 있다고 영국 BBC 방송에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찰스 왕세자는 "내 오래된 애스턴 마틴(Aston Martin)은 음식폐기물로 작동된다"라며 "잉여 영국산 화이트 와인과 치즈 제조공정에서 나온 유청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찰스 왕세자 (사진 찰스 왕세자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찰스 왕세자 (사진 찰스 왕세자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그가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엘리자베스 알렉산드라 메리(Elizabeth Alexandra Mary)'에게 21살 생일선물로 받아 50년 넘게 운전해왔다는 애스턴 마틴은 바이오에탄올 연료로 움직일 수 있도록 2008년 개조됐다. 바이오에탄올은 사탕수수, 밀, 보리와 같은 작물에서 만들어지는 연료 첨가제를 뜻한다.

1971년 애스턴 마틴을 운전하고 있는 찰스 왕세자 (사진 찰스 왕세자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1971년 애스턴 마틴을 운전하고 있는 찰스 왕세자 (사진 찰스 왕세자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당시 애스턴 마틴 엔지니어들은 개조 요청을 받고 '모든 것을 망칠 것'이라고 반발했지만, 지속적인 찰스 왕세자의 요구에 개조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 왕세자는 "이제 그들도 (지금 사용하는 연료가) 휘발유보다 더 강력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라며 "또 운전하면 맛있는 냄새가 난다"고 덧붙였다.

개조를 거친 차량은 바이오에탄올 85%와 무연 휘발유 15%로 구성된 혼합 연료로 작동되고 있다.

찰스 왕세자가 개조된 애스턴 마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 찰스 왕세자 공식 인스타그램)/뉴스펭귄
찰스 왕세자가 개조된 애스턴 마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 찰스 왕세자 공식 인스타그램)/뉴스펭귄

이에 대해 유럽 청정운송 캠페인 단체 '티앤이(T&E)' 영국 이사 그레그 아처(Greg Archer)는 "찰스 왕세자의 해결책은 기발하지만, 많은 차량의 탈탄소화 방법으로 오인돼서는 안된다"라며 "대규모 바이오연료는 오히려 기후위기를 악화시키는 삼림벌채를 초래하기 때문"이라고 같은 날 영국 매체 가디언에 전했다.

한편 찰스 왕세자는 그동안 환경보호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 이날 BBC 인터뷰에서도 전 세계 정상들이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위해 글래스고에서 모였을 때 '그냥 이야기만'할까 봐 걱정이 된다며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지구에)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일부 디자이너와 협업해 정원에 자라난 쐐기풀로 의류를 제작하는 활동을 펼쳤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