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환경교육 의무화 필요" 환경부·교육부 공동 선언
"기후·환경교육 의무화 필요" 환경부·교육부 공동 선언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1.09.1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교육 이미지 (사진 환경부)/뉴스펭귄
환경교육 이미지 (사진 환경부)/뉴스펭귄

[뉴스펭귄 임병선 기자] 환경부와 교육부가 머리를 맞대고 기후위기 당사자인 청소년 세대 환경 교육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환경부와 교육부는 미래세대가 기후와 환경 교육을 받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환경 교육 실천에 협력하겠다고 13일 공동 선언했다. 

이날 오후 교육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선언식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했고, 전국 17개 시도교육감은 각 시도교육청에서 화상회의로 참여했다.

선언식은 지난해 7월 열린 '기후위기 환경재난 시대, 학교 환경교육을 위한 시도교육감 비상선언' 이후 그간 교육 실천 내용을 살피고,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환경교육 추진을 위해 환경부와 교육계의 지속적인 협력과 실천을 다짐하는 자리였다.

환경부는 이번 선언문에서 △미래세대가 기후·환경교육을 필수적으로 받을 수 있게 제도 개선,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기후·환경교육교재 보급 등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교육부는 △교육과정 2020년 개정에서 환경교육 강화, △교육 전반에 걸쳐 기후변화 대응 교육 선도적 추진, △기후변화와 같은 불확실성에 대비 등을 다짐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온실가스 줄이기 실천 교육,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 저탄소 제로에너지 지향, △학교 구성원의 미래학교 설계참여를 통한 지속가능한 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Unsplash)/뉴스펭귄
(사진 Unsplash)/뉴스펭귄

선언식에 이어 학생, 환경부 및 교육계 관계자, 전문가들은 환경교육의제 토론회를 펼쳤다.

'2021 환경공동선언, 그리고 미래세대에게 듣다'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는 먼저 학생들이 영상으로 학교 내 환경교육에서 바라는 점을 밝히고, 환경부와 교육부 관계자들이 학교 내 기후·환경교육 지원 정책을 설명했다. 이후 토론 참여자들은 학교환경교육에 대한 중장기적인 대안을 모색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최근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제54차 총회에서 지구온난화의 한계가 2040년으로 앞당겨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며 "앞서 8월 31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기본법에 기후변화 환경교육 조항을 신설하는 개정안이 확정된 만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미래세대에 대한 기후·환경교육 의무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8월 31일 교육기본법 제22조의2(기후변화 환경교육)에 '국가와 지자체는 모든 국민이 기후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생태 전환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필요한 시책을 수립 실시해야 함'이라는 문구가 추가됐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