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석 낚시꾼'이 모은 어마어마한 물건들
'자석 낚시꾼'이 모은 어마어마한 물건들
  • 조은비 기자
  • 승인 2021.09.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끈에 자석을 매달아 하는 '자석낚시' (사진 Motor City Magnet Fishers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끈에 자석을 매달아 하는 '자석낚시' (사진 Motor City Magnet Fishers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뉴스펭귄 조은비 기자] 물고기를 낚는 낚시가 아니라, 자석으로 쓰레기를 낚는 사람들이 있다.

마그넷 피싱(magnet fishing)으로 불리는 자석낚시는 최근 몇 년 동안 미국, 프랑스, 영국 등에서 친환경 취미 생활로 떠오르고 있다.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즐길 수 있고, 강 속에서 어떤 물건이 낚여올지 모른다는 점에서 즐거움을 준다. 강 속에 있던 고철을 건져내 수질 정화에도 기여하는 '착한 취미'라고 볼 수 있다.

끈에 달린 강력한 자석에 붙어나오는 물품에는 칼, 자전거, 권총, 낚시바늘, 총알 등을 비롯해 간혹 금고나 보물상자가 딸려올라올 때도 있다.

자석 낚시꾼 중에는 그저 취미로 이 활동을 즐기는 사람이 있고, 강을 정화하려는 목적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참가하는 사람이 있다.

호주에 거주하는 자석 낚시꾼 데이비드 레슬리(David Leslie)는 강을 정화하고 지역 사람들과 야생동물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1년 8개월이 넘는 기간 동안 자석낚시를 이어오고 있다.

공식 유튜브 채널 마그넷 피싱 데빌(Magnet Fishing Devils)에는 그가 끌어올린 장난감 자동차, 마트 카트기, 칼, 아이폰 등의 물품이 공개돼 있다.

강에서 자석 낚시를 통해 건져올린 장난감 자동차, 마트 카트, 아이폰 (사진 Magnet Fishing Devils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강에서 자석 낚시를 통해 건져올린 장난감 자동차, 마트 카트, 아이폰 (사진 Magnet Fishing Devils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미국의 시티즌 마그넷 피싱(citizens magnet fishing) 그룹은 정기적으로 매주 인근 지역의 강, 연못, 호수에서 자석낚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자전거를 비롯해 자석낚시로 끌어올린 각종 금속 쓰레기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 citizens magnet fishing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사진 citizens magnet fishing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시티즌 마그넷 피싱 그룹원 콜트 부쉬(Colt Busch)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자석낚시 활동으로 낚아 올린 드론, 컴퓨터, 킥보드, 자전거, 철제 목발 등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 밖에도 많은 사람들이 자석낚시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5월 본디 트레져 헌터(Bondi Treasure Hunter)는 자석낚시로 보물이 담긴 상자를 발견해 화제가 됐다.

(사진 Bondi Treasure Hunter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사진 Bondi Treasure Hunter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하지만 자석낚시를 하다가 총이나 칼, 심지어 미폭발된 폭발물이 발견되는 경우도 있어 유의해야 한다.

(왼쪽부터) 칼, 총을 자석으로 낚았다 (사진 Motor City Magnet Fishers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왼쪽부터) 칼, 총을 자석으로 낚았다 (사진 Motor City Magnet Fishers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자석낚시로 발견된 총 (사진 The Fisher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자석낚시로 발견된 총 (사진 The Fisher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