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생물다양성' 4배 높이는 방법
'해양생물다양성' 4배 높이는 방법
  • 조은비 기자
  • 승인 2021.09.1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unsplash)/뉴스펭귄
(사진 unsplash)/뉴스펭귄

[뉴스펭귄 조은비 기자] 해양보호구역을 지정해 바다와 해안선을 보호하면 해양생물다양성을 4배 가까이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플리머스 대학(University of Plymouth) 연구팀은 지난 11년간 해양보호구역을 분석한 연구 결과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해당 논문은 국제학술지 '응용 생태학 저널(Journal of Applied Ecology)'에서도 살펴볼 수 있다.

연구에 참가한 배드 데이비스(Bede Davies)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해양생태계 보존과 어업 간의 타협이 전체 생태계, 지역 서식지 등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를 보여준다"라며 "해양보호구역이 적절하게 관리될 경우 어업 및 생태계 보존에 상당한 이점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2008년에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영국 라임만을 2019년까지 11년 동안 모니터링해왔다. 라임만에 구성된 해양보호구역 면적은 약 206㎢로 영국 최대 규모다.

그 결과 해양보호구역 안에 서식하는 해양생물 어종이 외부에서 파악된 것보다 약 430% 이상 높게 발견됐다.

이들은 해양보호구역과 일반구역에 있는 해양생물 어종과 개체 수를 파악하기 위해 수중에 미끼를 두고 수중카메라로 촬영하는 작업을 정기적으로 실행해 왔다.

연구팀이 설치한 미끼에 다가오는 오징어 (사진 University of Plymouth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연구팀이 설치한 미끼에 다가오는 오징어 (사진 University of Plymouth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물고기가 미끼에 몰려들고 있다 (사진 University of Plymouth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물고기가 미끼에 몰려들고 있다 (사진 University of Plymouth 공식 홈페이지)/뉴스펭귄

연구팀이 조사한 영국 라임만 해양보호구역에서는 11년이 넘는 기간 동안 소라게, 불가사리 등 소형동물부터 상어, 가오리 등 대형동물에 이르기까지 약 1만3000개 이상의 개별 유기체가 목격됐다.

플리머스 대학 해양생태학 부교수 애머 쉬언(Emma Sheehan) 박사는 "25년간 전 세계에서 해양보호구역을 늘려왔지만 7.9%만이 보호를 받고 있다"라며 "라임만에서 진행되고 있는 연구는 해양보호구역의 효과를 보여준다. 우리는 생물다양성 위기에 직면해 있고, 이를 해결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