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강에 설치된 생체 질소 정화기
이스라엘 강에 설치된 생체 질소 정화기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1.08.31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중 질소 오염을 처리하는 조류 양식 장치 (사진 Tel Aviv University)/뉴스펭귄
수중 질소 오염을 처리하는 조류 양식 장치 (사진 Tel Aviv University)/뉴스펭귄

[뉴스펭귄 임병선 기자] 이스라엘 강에서 질소비료로 인한 해양 오염을 막는 생체 정화기가 시범 운행 중이다.

텔아비브대 연구진은 이스라엘 알렉산더 강 하구에 조류 양식 장치를 시험적으로 설치했다. 조류는 질소를 먹고 성장하며 이후 식용·바이오연료 제작 등에 활용될 수 있다. 연구진이 이 장치를 개발한 이유는 질소비료가 강, 바다를 오염시키기 때문이다.

농작물 재배에 꼭 필요한 질소비료가 토양을 거쳐 바다로 흘러 들어가면 해안에 식물성 플랑크톤이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식물성 플랑크톤이 크게 늘어나면 물 속 산소를 대량 소비하기 때문에 근방에 사는 물고기가 떼죽음을 당하기도 한다. 텔아비브대 사례처럼 강 하구에 조류 양식장을 설치하면 강물이 바다에 닿기 전 물속 질소를 처리하는 정화기 역할을 한다.

연구진은 시험 양식장과 함께 수중 질소 농도, 해조류 수확량을 파악할 수 있는 수학적 모델도 제시했다. 연구에 참여한 알렉산더 리베르존(Alexander Liberzon) 텔아비브대 교수는 "질소를 처리하면서 해조류를 재배하면 환경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경제적 이익도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포항공대(포스텍) 연구진은 한반도 인근 해안에 질소비료와 화석연료 사용에 따른 질소로 인해 생태계 교란이 발생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질소비료, 화학비료로 인한 수질 오염이 문제가 되면서 비료를 덜 쓰는 신종 농작물 개발, 콩과 같이 뿌리에 질소를 흡수하는 균주를 가진 작물 활성화 등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 포항공대)/뉴스펭귄
(사진 포항공대)/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