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스님에게 구조된 하늘다람쥐, '특별생존훈련' 받고 방사
지리산 스님에게 구조된 하늘다람쥐, '특별생존훈련' 받고 방사
  • 이후림 기자
  • 승인 2021.08.2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뉴스펭귄 이후림 기자] 어미를 잃고 탈진된 채 발견된 하늘다람쥐가 '특별생존훈련'을 받고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게 됐다.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는 천은사 일원에서 탈진으로 구조된 멸종위기종 하늘다람쥐가 치료 후 자연으로 돌아가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개체는 20일간 치료와 재활을 통해 건강을 회복한 뒤, 당초 구조됐던 천은사 일원 참나무 숲에 19일 방사됐다.

이번에 방사한 하늘다람쥐는 구조 당시 천은사 법당에 탈진해 있는 개체를 스님이 발견해 신고한 사례다. 발견 당시 하늘다람쥐는 움직임이 전혀 없는 상태였다.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측은 24일 뉴스펭귄에 "활동적 습성으로 유명한 하늘다람쥐인데 발견 당시 의식은 있으나 움직임이 전혀 없었다"면서 "부상을 입었더라도 이동 가능한 상태라면 사람 눈에 띄지 않았을 텐데 발견됐다는 것은 개체가 완전히 탈진해 심각한 상태였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개체는 구조 즉시 국립공원연구원 야생동물의료센터에 인계돼 20일간 치료 및 재활과정을 거쳤다.

야생동물의료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탈진 개체 특성상 빠른 수액 투여가 불가피한 상황이었으나 하늘다람쥐 몸집이 너무 작은 탓에 정맥 투여가 불가했다. 초기 먹이 급여를 거부하던 개체는 점차 기력을 찾으면서 경구 식이급여를 통해 수액을 투여받을 수 있었다.

구체적 탈진 원인은 여러 변수가 많아 단정 짓기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이다.

야생동물의료센터 관계자는 뉴스펭귄에 "추측이지만 어미를 잃고 미아가 된 하늘다람쥐 새끼가 스스로 먹이활동을 하지 못해 탈진하거나, 부상으로 나무를 오르내릴 수 없는 상태였을 수 있다"면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더위도 한몫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무사히 자연으로 돌아가게 된 하늘다람쥐 (사진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뉴스펭귄

해당 개체는 20일 동안 치료뿐 아니라 일명 '특별생존훈련'을 받았다. 어미를 잃은 것으로 보이는 새끼를 위해 의료센터 측에서 서식지인 숲과 최대한 비슷한 환경을 조성해 준 것.

관계자는 "야생으로 돌아갔을 때 위험요인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알맞은 생존훈련을 제공했다"며 "포식자인 담비, 오소리, 맹금류 등을 피해 은신할 수 있는 전문 나무구조물을 설치했고 가공된 견과류가 아닌 도토리, 잣, 나무열매 등을 구조물에 숨겨 스스로 찾아먹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한편 하늘다람쥐는 1982년 천연기념물 제328호로 지정된 이후 2012년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된 국가 보호종이다. 야행성 포유류로 눈이 유난히 크고 동그란 것이 외적 특징이다. 주요 위협요인은 산림벌채, 댐건설 등 인간활동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