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축해놓고 '탈출했다', 진술 번복한 용인 사육곰 농장주
도축해놓고 '탈출했다', 진술 번복한 용인 사육곰 농장주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1.07.2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육곰 이미지. 본문과는 관계 없는 개체 (사진 '곰 보금자리 프로젝트' 유튜브 영상 캡처)/뉴스펭귄
사육곰 이미지. 본문과는 관계 없는 개체 (사진 '곰 보금자리 프로젝트' 유튜브 영상 캡처)/뉴스펭귄

[뉴스펭귄 임병선 기자] 경기 용인시 사육곰 농가에서 탈출한 곰이 처음부터 2마리가 아닌 1마리였으며, 행방이 묘연한 1마리는 불법 도축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최근 경찰은 용인 농장을 탈출한 사육곰이 2마리가 아닌 1마리였다는 농장주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6일 해당 농장을 압수 수색하는 과정에서 불법 도축된 것으로 추정되는 반달가슴곰 사체 일부를 발견했다. 또 연령이 13살인 반달가슴곰 1마리를 지난 1일 도축했다는 농장주 진술을 확보했다.

농장주는 환경부 산하 한강유역환경청에 신고하지 않은 채 반달가슴곰 1마리를 도축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행 야생생물보호및관리에관한법률(야생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연령이 10살 이상인 반달가슴곰 경우에 한해 웅담(쓸개) 채취용으로 관할 유역환경청에 신고 후 도축할 수 있다.

경찰은 용인 사육곰 농장주가 사육곰 1마리를 불법 도축하고 이를 숨기려 사살된 개체와 함께 탈출했다고 허위 신고했는지 여부, 농장에서 발견된 사체가 탈출했다고 허위 신고된 개체인지 여부 등을 판단할 계획이다.

앞서 6일 사육곰이 2마리 탈출했다는 농장주 제보를 받아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 용인시 등 당국이 수색에 나섰고 이날 1마리를 발견해 사살했다. 그러나 신고를 받은 2마리 중 나머지 1마리는 한참 동안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경찰이 사건 진위를 밝히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사육곰 1마리는 사육장 밖에서 최후를 맞았다 (사진 Unsplash)/뉴스펭귄
사육곰 1마리는 사육장 밖에서 최후를 맞았다 (사진 Unsplash)/뉴스펭귄

사육곰 수색작업을 벌여왔던 용인시는 이번 소식 이후 현장에 투입했던 야생동물 포획단 포수 인력을 모두 철수시켰다.

환경단체 녹색연합은 27일 성명을 내 "정부의 사육곰 관리감독 한계가 분명히 드러났다"며 불법 증식된 개체가 없는지도 확실히 밝혀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단체 측은 "같은 농장주가 2019년에도 2마리가 탈출했다고 신고했으나 그중 1마리는 폐사 신고를 하지 않은 곰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며 "똑같은 일이 벌어져 인력과 예산이 낭비됐다"고 주장했다.

(사진 녹색연합 페이스북)/뉴스펭귄
(사진 녹색연합 페이스북)/뉴스펭귄

용인시는 이 농장주가 용인에서 10여 마리, 인근 여주시 농장에서 80여 마리의 반달가슴곰을 사육하고 있다고 파악 중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