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안 턱밑까지 차오른 흙탕물, 중국 홍수 피해 상황 (영상)
지하철 안 턱밑까지 차오른 흙탕물, 중국 홍수 피해 상황 (영상)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1.07.2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约翰 John Doe, The Paper 澎湃新闻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约翰 John Doe, The Paper 澎湃新闻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뉴스펭귄 임병선 기자] 중국 허난성에 닥친 홍수에 지하철, 도로 등이 잠기는 등 물난리가 났다. 

20일(이하 현지시간) 중국 언론을 통해 허난성 내 정저우시에서 지하철이 흙탕물에 잠긴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흙탕물은 한 승객 턱밑까지 차 있고, 승객들은 지하철 좌석 위에 올라가 있다.

해당 영상 속 지하철에 갇힌 승객 중 12명이 사망했고, 5명이 다쳤으며 500명가량이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싱크홀이 생기고, 도로에 차가 떠내려가는 영상 등이 SNS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정저우시에서는 17일부터 20일까지 평년 강수량을 웃돌 정도로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내렸다. 앞으로도 24시간 동안은 비가 더 올 것으로 예측됐다. 21일 허난성 당국은 지하철 사고를 포함해 최소 25명이 숨졌고, 7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이번 홍수로 인해 대피한 인구는 20만 명으로 알려졌다.

인구 9400만 명이 거주하는 허난성은 일반적이지 않은 장마에 가장 높은 수준 경보가 발령됐다. 뤄양시에 위치한 허탄댐은 현재 20m가량 파손됐으며 지방 당국은 "언제든 붕괴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후위기와 관련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전 세계적으로 기후위기발 이상기후에 의한 홍수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독일, 벨기에 등 유럽에서도 기후위기발 홍수가 발생해 최소 188명이 사망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