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크림 바른 포도? 기후재앙에 특단 조치 내린 미국 와이너리 상황
선크림 바른 포도? 기후재앙에 특단 조치 내린 미국 와이너리 상황
  • 이후림 기자
  • 승인 2021.07.2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 열에 말라버린 포도 (사진 JCS Marketing 보도자료, George Zhuang)/뉴스펭귄
강한 열에 말라버린 포도 (사진 JCS Marketing 보도자료, George Zhuang)/뉴스펭귄

[뉴스펭귄 이후림 기자] 와인생산지를 강타한 기후재앙에 특단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지만 이렇다 할 결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는 미국 최상급 와인을 제조하는 캘리포니아주 나파밸리에 불어닥친 기후위기 탓에 와인 생산자들이 극단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나파밸리는 지난해 9월 산불 재해로 와인 제조시설이 대거 소실됐으며 11월에는 화재에서 살아남은 포도들 역시 산불 연기 영향으로 망가지면서 와인 생산에 실패했다. 

설상가상으로 그해 겨울에는 건조한 기후에 저수지가 말라 농사지을 물이 부족했다. 보험사들마저 너 나 할 것 없이 불타버린 와이너리를 더 이상 보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하고 나섰다.

관련 연구에 따르면 화재 연기는 포도 껍질에 침투해 레드와인 맛과 색상을 좌우한다. 껍질을 사용하지 않는 화이트와인 생산으로 전환하는 방법도 있지만 이는 시장 요구와 충돌한다. 나파밸리에서 최고로 치는 와인은 '카베르네 소비뇽'(레드와인)이기 때문이다.

나파밸리 와인 생산자들은 점점 조여오는 기후재앙에 포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화장실 등에서 나오는 오수를 걸러내 소독한 물을 농지에 공급하는 등 극단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

불타고 있는 와이너리 (사진 Cowgirl Creamery 페이스북)/뉴스펭귄
불타고 있는 와이너리 (사진 Cowgirl Creamery 페이스북)/뉴스펭귄
자외선 차단제가 뿌려진 포도
자외선 차단제가 뿌려진 포도 (사진 JCS Marketing 보도자료)/뉴스펭귄

이들은 절박한 마음으로 포도 덩굴에 자외선 차단제를 뿌리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지만 결과는 그리 좋지 않았다. 일부 포도는 뜨거운 온도에 검게 변하고 줄어들어 사실상 터무니없이 비싼 '건포도'가 됐다.

와인 생산자들에 따르면 자외선 차단제를 뿌리는 행위는 현존하는 가장 저렴한 조치다. 비용이 조금 더 드는 전략은 천으로 그늘을 만들어 포도나무를 덮는 것이다.

농업에 사용할 물이 없어 오수를 걸러내 사용하는 소독물은 트럭 1대에 6.76달러(약 7800원)로 저렴하지만 비싼 운송 비용이 문제다. 물을 싣는데만 140달러(약 16만 원)가 소요돼 궁극적으로 저수지에서 물을 끌어다 쓰는 비용을 한참 초과한다.

나파밸리에서 포도원을 운영하는 다리오 사투이((Dario Sattui)는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생산에 힘쓰고 있지만 이대로 계속 갈 수 없다는 사실에서 오는 절망감을 해결하기 어렵다"며 "기후위기가 지속된다면 아마 우리 모두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