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변화 외면하던 호주 총리 태세 전환
기후 변화 외면하던 호주 총리 태세 전환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1.1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총리, 산불대응 미숙 인정
"호주 산불 사태 기후 변화의 영향"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Scott Morrison'페이스북)/뉴스펭귄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Scott Morrison' 페이스북)/뉴스펭귄

스콧 모리슨(Scott Morrison) 호주 총리가 국가 재난으로 번진 호주 산불에 대한 정부 대응에 문제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모리슨 총리는 12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ABC TV와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산불 초기 단계에서 충분히 대처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훨씬 더 나은 방식으로 다룰 수 있었던 부분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사태와 기후변화의 연관성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그는 "우리는 점점 더 길어지고, 더 더워지며, 더 건조해지는 여름 속에 살고 있다"며 "이는 분명히 좀더 광범위한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호주의 국가 경제와 사회적 이익 사이에서 균형 잡힌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호주 총리는 뒤늦게 하와이 여행을 가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호주 'ABC TV' 캡처)/뉴스펭귄
이하 호주 총리는 뒤늦게 하와이 여행을 가지 말았어야 했다고 말했다(호주 'ABC TV' 캡처)/뉴스펭귄

기후변화 관련 대응에 소극적 태도를 취했던 모리슨 총리의 기존 입장과는 큰 차이가 있는 발언이다. 호주는 세계 최대 석탄 및 액화천연가스 수출국으로, 모리슨 총리는 석탄 산업을 옹호해왔다. 

그는 최근까지도 "호주 사회는 과거부터 비슷한 재해를 겪어왔다"며 산불과 기후변화의 연관관계를 부정해 논란이 됐다.

또 지난해 연말 섭씨 45도 안팎으로 치솟은 이상 고온 현상에 산불이 호주 전역으로 확산됐지만 모리슨 총리는 하와이로 가족 휴가를 떠나고, 새해맞이 불꽃놀이를 강행해 국민적 공분을 샀다. 

그는 뒤늦게 당시 일을 후회하며 "지금 내가 깨달은 것을 그때도 알았더라면 휴가는 떠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만 명의 호주 시민들은 지난 10일 시드니, 멜버른, 캔버라 등 호주 주요 도시에서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호주 국민 대다수는 산불을 촉발한 근본 원인으로 꼽히는 기후 변화 문제를 시급한 위협으로 보고, 정부의 강력한 조치를 촉구하고 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