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 셀럽들의 '억' 소리 나는 기부
호주 산불, 셀럽들의 '억' 소리 나는 기부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1.1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악의 호주 산불이 몇 개월째 지속되면서 전세계 유명 인사들이 '억' 소리 나는 기부금을 기꺼이 쾌척하고 있다.

스타들의 선한 영향력과 SNS 순기능이 돋보이는 시점이다. 이들은 자신의 SNS에 후원 링크를 공유하며 호주 산불 구호 활동에 적극적으로 솔선수범하고 있다. 세계 각국 팬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의 기부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SNS에 호주 산불 사태 현황을 호소하며 구호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대표 스타를 꼽았다.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Leonardo DiCaprio)

300만 달러(약 34억 8000만 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사진 '인스타그램 @leonardodicaprio' /뉴스펭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사진 인스타그램 '@leonardodicaprio' /뉴스펭귄)
디카프리오가 올린 게시물 (사진 '인스타그램 @leonardodicaprio' /뉴스펭귄)
디카프리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사진 '@leonardodicaprio'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펭귄)

'토르', '어벤져스' 시리즈로 유명한 크리스 헴스워스(Chris Hemsworth)

100만 달러(약 11억 원)

크리스 헴스워스 (사진 '인스타그램 @chrishemsworth' /뉴스펭귄)
크리스 헴스워스(사진 인스타그램 '@chrishemsworth' /뉴스펭귄)
크리스 헴스워스가 올린 게시물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chrishemsworth' /뉴스펭귄)
크리스 헴스워스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사진 '@chrishemsworth'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펭귄)

영국 팝스타 엘튼 존(Elton John)

100만 달러(약 11억 원)

엘튼 존 (사진 '인스타그램 @eltonjohn' /뉴스펭귄)
엘튼 존(사진 인스타그램 '@eltonjohn' /뉴스펭귄)
엘튼 존이 올린 게시물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eltonjohn' /뉴스펭귄)
엘튼 존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사진 '@eltonjohn'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펭귄)

할리우드 배우 니콜 키드먼(Nicole Kidman)과 가수 키스 어번(Keith urban) 부부 

50만 달러(약 5억 8천500만 원) 

니콜 키드먼과 키스 어번 (사진 '인스타그램 @nicolekidman' /뉴스펭귄)
니콜 키드먼과 키스 어번(사진 인스타그램 '@nicolekidman' /뉴스펭귄)
니콜 키드먼이 올린 게시물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nicolekidman' /뉴스펭귄)
니콜 키드먼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사진 '@nicolekidman'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펭귄)

미국 팝 가수 핑크(Pink)

50만 달러(약 5억 8500만 원)

핑크 (사진 '인스타그램 @pink' /뉴스펭귄)
핑크(사진 인스타그램 '@pink' /뉴스펭귄)
핑크가 올린 게시물 (사진 '인스타그램 캡쳐 @pink' /뉴스펭귄)
핑크가 올린 게시물(사진 '@pink'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펭귄)

AOMG 대표 겸 래퍼 박재범(Jay Park)

3만 달러(약 3500만 원)

박재범 (사진 '인스타그램 @jparkitrighthere' /뉴스펭귄)
박재범(사진 인스타그램 '@jparkitrighthere' /뉴스펭귄)
박재범이 올린 게시물 (사진 '트위터 캡쳐 @jaybumpark' /뉴스펭귄)
박재범이 트위터에 올린 게시물(사진 '@jaybumpark' 트위터 캡처 /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