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 아빠의 '영원한 부재' 모른 채 배시시 해맑은 19개월 딸
소방관 아빠의 '영원한 부재' 모른 채 배시시 해맑은 19개월 딸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1.09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직한 소방관 아빠 대신 공갈 젖꼭지 물고 훈장 수여받아
아무것도 모른 채 아빠 헬멧 쓰고 노는 딸
오도이어의 딸 샬롯. 천진난만하게 아빠의 헬멧을 쓰고 있다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호주 산불 진화 작업 중 순직한 소방관의 생후 19개월 딸 사진이 전세계인들의 가슴을 애통하게 만들었다. 

지난 7일(현지시간) 소방관 '앤드류 오도이어(Andrew O'Dwyer)'의 장례식이 호주 시드니 호슬리 파크에서 진행됐다고 '뉴사우스웨일스 농촌 소방국(NSW Rural Fire Service)'이 전했다. 

생후 19개월 짜리 오도이어의 딸 샬롯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오도이어의 생후 19개월 딸 샬롯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오도이어의 딸 '샬롯'은 고작 19개월로,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알기엔 너무나도 어린 나이다. 사진 속 샬롯은 아빠의 헬멧을 쓰고 놀며 마냥 해맑게 웃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은 오도이어와 함께 있었던 동료 '제프리 키튼(Geoffrey Keaton)'의 장례식이 진행됐다. 키튼의 아들 '하비' 또한 이제 19개월이 됐다. 아무것도 모르는 하비는 공갈젖꼭지를 문 채 뉴사우스웨일스 소방청장으로부터 아빠 대신 사후 훈장을 수여받았다. 

아빠 대신 훈장을 수여받는 하비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아빠 대신 훈장을 수여받는 하비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키튼의 아내와 아들 하비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키튼의 아내와 아들 하비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키튼의 장례식장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키튼의 장례식장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뉴사우스웨일스 벅스턴 지역에서 화재 진압 중 나무가 쓰러지면서 트럭이 전복돼 숨졌다. 이들은 10년 넘게 자원봉사 소방관으로 일해왔다.

(위)키튼과 아들 하비 (아래)오도이어와 딸 샬럿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홈페이지') /뉴스펭귄
(위)키튼과 아들 하비 (아래)오도이어와 딸 샬롯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홈페이지') /뉴스펭귄
오도이어의 이름을 새긴 뉴사우스웨일스 소방차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오도이어의 이름을 새긴 뉴사우스웨일스 소방차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Daddy, I love you to the moon and back!' 문구가 새겨진 하비의 머그컵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Daddy, I love you to the moon and back!' 문구가 새겨진 하비의 머그컵 (사진 'NSW Rural Fire Service 공식 페이스북') /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