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충북 괴산서 신종 ‘심복동굴옆새우’ 발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충북 괴산서 신종 ‘심복동굴옆새우’ 발견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0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생물자원관, 발견된 심복굴 이름 따 ‘심복동굴옆새우’로 명명
동굴 환경 적응...눈 퇴화되고 몸에 색소 없는 고유 특징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제공)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민기식 인하대 교수 연구진과 충북 괴산군에 위치한 심복굴에서 신종 동굴옆새우를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해 3월 심복굴에서 신종으로 추정되는 동굴옆새우를 채집했다. 이 새우를 최근 동정(야생생물에 대해 분류학상 위치나 명칭을 바르게 확인하는 작업)한 결과 한국에서만 서식하는 고유 신종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 새우를 발견된 곳인 심복굴 이름을 따 ‘심복동굴옆새우(Pseudocrangonyx joolaei)’로 이름 지었다. 또한 관련 연구 결과를 국제 공인 학술지 ‘주택사(ZOOTAXA)’에 투고했고 내년 초에 심복동굴옆새우 정보가 소개될 예정이다.

동굴옆새우류는 어두운 동굴 환경 내부의 고여 있거나 흐르는 물에 서식하며 전 세계에서 동아시아지역에서만 25종이 분포한다. 국내에는 이번 신종을 포함해 3종이 발견됐다. 동굴옆새우는 옆으로 누워 헤엄치는 특징을 가지고 있고 절지동물문 단각목에 속하는데 이름과 겉모습으로는 주변에서 흔히 보는 게, 새우(절지동물문 십각목)와 유사하지만 계통유연관계가 다르다.

심복동굴옆새우는 진동굴성생물(Troglobiont)로 눈이 퇴화되고 몸의 색소가 없는 것이 특징이며 오랜 시간동안 외부와 격리돼 현재는 오직 심복굴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진동굴성생물은 일생을 동굴 및 지하 서식 공간에서 살며 이 공간 외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생물을 말한다.

서경인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동식물조사연구팀장은 “동굴과 같이 외부 손길이 닿지 않는 서식지를 대상으로 신종 발굴을 위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