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에 목 걸려 죽을 뻔한 멸종위기 '북방물개'
해양쓰레기에 목 걸려 죽을 뻔한 멸종위기 '북방물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7.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포 아쿠아리움 구조대 지난 2일 구조…비닐 팩 링 2개 제거하고 치료 중
지난 2일 강원 동해시 망상해수욕장 인근 해변에서 비닐 팩 링에 목이 걸린 북방 물개가 고통스럽게 해변에서 움직이고 있다.(사진 경포 아쿠아리움 제공)
지난 2일 강원 동해시 망상해수욕장 인근 해변에서 비닐 팩 링에 목이 걸린 북방 물개가 고통스럽게 해변에서 움직이고 있다.(사진 경포 아쿠아리움 제공)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북방물개가 동해안에서 해양쓰레기에 목이 걸린 채 발견됐다.

4일 경포 아쿠아리움과 해경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동해 망상해수욕장 인근 해변에서 북방물개 1마리가 민간 해양동물구조대에 구조돼 치료를 받고 있다.

구조된 북방물개는 몸길이 1.1m에 무게 65㎏의 1년생 암컷으로, 발견 당시 폐기물인 비닐 팩 링(지름 16㎝)이 목을 조여 살이 썩고 있는 상황이었다.

구조된 북방물개는 현재 먹이는 먹지 못하는 상태지만, 위험한 고비는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오호츠크해 연안에 서식하는 북방물개는 멸종위기 Ⅱ급 야생동물로 지정돼 있다. 우리나라에서 살아 있는 상태로 발견된 것은 지난 2014년 독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해양수산부 지정 해양동물 전문 구조치료기관인 경포 아쿠아리움측은 북방물개를 앞으로 1개월가량 집중치료한 뒤 다시 바다로 돌려보낼 계획이다.

북방물개 목에서 제거된 비닐 팩 링.(사진 경포 아쿠아리움 제공)
북방물개 목에서 제거된 비닐 팩 링.(사진 경포 아쿠아리움 제공)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