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 볼트' 저장 야생식물 종자 5만점 넘었다
'시드 볼트' 저장 야생식물 종자 5만점 넘었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내 영구 저장 시설...연중 항온 항습 유지
국립백두대간수목원내 시드 볼트
국립백두대간수목원내 시드 볼트,(사진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제공)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28일 경북 봉화 수목원 내 야생식물 종자 저장시설인 '시드 볼트'에 저장된 종자가 5만점을 넘었다고 전했다.

시드 볼트는 기후변화로 생존을 위협받는 국내외 야생식물 종자를 영구 저장할 수 있는 시설로, 연중 항온항습(영하 20도, 상대습도 40% 이하) 상태로 유지된다고 수목원은 설명했다.

전 세계 국가나 기관에서 위탁받은 종자를 무상으로 보존하며, 총 200만 점 이상의 종자를 보존할 수 있다고 한다.

시드 볼트는 종자 수집과 국내외 26개 기관과 교류를 통해 2016년 2월부터 현재까지 3년 4개월 동안 186과 3150종 5만880점의 종자를 저장했다.

특히 설악눈주목, 노랑만병초, 한라솜다리 등 한반도 고산지역에 분포하는 희귀·특산식물 종자를 저장해 한반도 생물 다양성 보존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고 수목원은 덧붙였다.

수목원은 희귀·특산 식물 종자 확보에 주력하고 있고, 앞으로 저장법 연구를 바탕으로 난초과 식물, 양치식물 등 장기저장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