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250년간 571종 멸종…지구 생명체가 위험하다
식물 250년간 571종 멸종…지구 생명체가 위험하다
  • 이병욱 기자
  • 승인 2019.06.1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류·포유류·양서류 더한 멸종 규모 2배…자연도태보다 500배 빨라
전 세계 총 571종의 야생식물이 250년 사이 자취를 감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pixabay)
전 세계 총 571종의 야생식물이 250년 사이 자취를 감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pixabay)

 

지구 생명체의 근간인 식물의 멸종 속도가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영국 BBC 방송은 10일(현지시간) 영국의 큐왕립식물원과 스웨덴 스톡홀름대의 공동 연구 결과, 전 세계 총 571종의 야생식물이 250년 사이 자취를 감췄다고 보도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는 조류·포유류·양서류를 합한 멸종 규모(217종)의 2배를 뛰어넘는 것이며, 멸종 속도는 자연적으로 도태되는 데 걸리는 시간에 비해 최대 500배 빠르다.

앨리스 험프리스 스톡홀름대 박사는 "금세기 어떤 종의 조류·포유류가 멸종했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만, 지구상에서 사라진 식물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드물다"면서 "이번 연구는 어떤 식물이 멸종했고 어디에서 사라졌으며 이 일이 얼마나 빨리 일어나고 있는지를 조명한 최초의 성과"라고 밝혔다.

연구팀이 확인한 멸종 식물 가운데는 귀중한 수목이 많고, 식물 종이 다양한 열대지방이나 섬 지역에서 멸종이 다수 일어났다. 특히 향료나 약제, 미용 제품 등에 쓰이는 기름을 함유한 칠레 백단향(Chile sandalwood)도 포함돼 있다.

문제는 실제 식물의 멸종 규모는 이번 연구 결과보다 더 크다는 것이다. 앞서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생물다양성과학기구'(IPBES)는 지난달 보고서를 통해 100만종의 동·식물이 멸종 위기에 처했다고 추산한 바 있다.

큐왕립식물원의 한 식물학자는 "식물 멸종은 지구상 모든 종에게 나쁜 소식"이라면서 "인간을 포함해 수백만 종이 식물에 기대 생존하고 있는데 이런 점에서 어떤 식물이 어디에서 사라지고 있는지를 인지하는 것은 다른 동·식물의 보존 대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