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향한 국민적 관심, 못 따라오는 신고처 현실
멸종위기종 향한 국민적 관심, 못 따라오는 신고처 현실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1.04.0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하 멸종위기 야생생물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이하 멸종위기 야생생물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뉴스펭귄 남주원 기자] 멸종위기종을 향한 국민적 관심이 매우 높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신고처에 대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태가 드러났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멸종위기종 보호에 대한 국민 인식 수준 조사 결과를 지난달 31일 공개했다.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82.5%가 멸종위기종을 불법 포획 및 채취하는 행위를 목격할 경우 "어디에 신고해야 하는지 모른다"고 답했다.

불법 행위 목격 시 "신고할 것이다"라는 대답이 98.7%로 국민들의 신고 의향은 매우 높았지만 실제 신고처 인지 현황은 이를 뒤따라오지 못하는 것이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불법 포획‧채취 목격 시 신고 의향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멸종위기 야생생물 불법 포획‧채취 목격 시 신고 의향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멸종위기 야생생물 위협 요인 중 가장 큰 위협이 되는 인간활동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멸종위기 야생생물 위협 요인 중 가장 큰 위협이 되는 인간활동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응답자의 47.3%가 '어디에 신고해야 하는지는 모르지만, 찾아서 신고하겠다'고 답했으며 35.2%는 '어디에 신고해야 하는지 모르지만, 여건이 되면 신고하겠다'고 했다.

어디에 신고해야 하는지 안다는 대답은 신고 의향에 따라 각각 8%와 8.2%에 그쳐, 신고처 홍보가 국민들의 관심에 못미치는 현실을 여실히 반영했다.

국내 멸종위기종을 가장 위협하는 인간활동에 대해서는 '불법 포획'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도로 확장, 산업 및 주택 단지 건설 ▲기후위기에 의한 서식 환경 변화 ▲농지확장, 산림벌채 및 채굴 등 요인이 뒤를 이었다.

이 또한 절반에 달하는 응답자가 멸종위기종을 향한 가장 큰 위협 요인으로 '불법 포획'을 꼽아 신고처에 대한 정보가 시급한 현실을 보여줬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불법 포획 및 채취 관련 신고는 관할 지방유역환경청의 자연환경과 또는 관할 지자체 환경과에 하면 된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용어 인지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멸종위기 야생생물’ 용어 인지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활동을 위한 적정 환경개선 부담금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활동을 위한 적정 환경개선 부담금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아울러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3.6%가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의미를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88%는 일정 수준의 금액이 들더라도 멸종위기종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멸종위기종에 대한 교육 및 정보 제공 등 대국민 서비스에 대해서는 83.9%의 응답자가 중요하다고 대답했다.

국립생태원 측은 “앞으로 멸종위기종 보호 활동을 위한 신고처 홍보를 강화하고 이번 조사의 미흡사항을 보완해 보다 정밀한 인식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관련 대국민 서비스 중요도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멸종위기 야생생물 관련 대국민 서비스 중요도에 대한 응답 (사진 국립생태원)/뉴스펭귄

한편 이번 인식조사는 서울특별시와 전국 8개 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만 59세 이하 국민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문항은 총 20개로 ▲멸종위기 야생생물에 대한 국민의 인지 현황 ▲보전활동에 대한 태도 ▲정책에 대한 인식 ▲대국민 서비스에 대한 이해 등에 대해 객관식으로 이뤄졌다.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이번 인식조사 결과를 반영해 누리집과 통합콜센터(☏054-680-7272)를 통해 멸종위기 야생생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