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가 밝혀낸 호주 대형 산불의 원인 
서울대가 밝혀낸 호주 대형 산불의 원인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1.04.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산불 당시 소방관에 구조된 코알라 (사진 Australian wild life rescue)/뉴스펭귄
호주 산불 당시 소방관에 구조된 코알라 (사진 Australian wild life rescue)/뉴스펭귄

[뉴스펭귄 홍수현 기자] 서울대 연구팀이 2019년 호주에서 일어난 사상 최악의 산불 사태 원인을 밝혀냈다. 

5일 정수종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와 장동영 환경계획소 연구팀은 위성관측자료를 활용해 호주 산불이 기후변화 영향으로 장기화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위성관측자료를 통해 2000년부터 2020년까지 총 20년간 인도양의 해수면 온도 변화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2019년 인도양에는 이례적으로 강한 '양의 쌍극자지수' 형태가 나타난 것이 확인됐다. 

양의 쌍극자 현상이 발생하면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는 지역은 강우량이 증가하고 낮아지는 곳은 강우량이 감소한다. 

2019년에는 인도양 서쪽에서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며 아프리카 동부 국가들에 홍수가 발생했고, 인도양 동쪽에 위치한 호주에는 폭염과 가뭄, 화재가 발생한 것이다. 

연구팀은 "지구가열화(지구온난화)가 심화할수록 양의 쌍극자 지수 형태도 강화된다"며 이는 호주의 고온건조기후를 강화시켜 산불 장기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019년 호주 화재 당시 찍힌 불타는 마을과 캥거루 (사진 Reddit)/뉴스펭귄
2019년 호주 화재 당시 찍힌 불타는 마을과 캥거루 (사진 Reddit)/뉴스펭귄

연구팀은 이와 함께 당시 산불로 타들어 간 나무에서 발생한 에어로졸이 지구 대기에 끼친 영향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광범위한 산불은 엄청난 양의 에어로졸을 방출시키는데 이는 대기 복사 강제력에 영향을 미쳐 강한 냉각 효과를 불러일으킨다. 이로 인해 지표면 온도는 최대 섭씨 4.4도까지 감소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보통 화산이 폭발할 때 발생하는 화산재의 복사 강제력에 맞먹는 정도의 영향력이다.

기후변화로 인한 대형 산불이 전 세계적으로 빈번해지는 상황에서 본 연구는 에어로졸이 중요한 복사 강제 요인임을 보여 주었다.

이번 연구는 독일 막스플랑크 화학연구소와 국립환경과학원 등이 함께했으며 국제학술지 ‘환경연구레터스’에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공개됐다.  

공동연구 책임자인 정수종 교수는 "작년 발생한 역대 최악의 불 난리에 이어 올해 물 난리까지 연이어 최악의 기후 재난을 만난 호주 사례를 통해 경험했듯이, 한반도에서 기후재난이 발생하는 것은 이제 시간문제"라고 강조하며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지역에서 발생하는 엄청난 양의 온실가스(이산화탄소) 및 에어로졸 등에 대한 과학적인 감시가 강화되어야 하며, 이를 기반으로 한 미래 기후 변화에 대한 통합적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UCSD) 스크립스해양연구소, 공중보건·인간장수과학부, 해양대기관리청(NOAA) 공동연구팀은 산불 연기가 만들어 내는 초미세먼지를 포함한 각종 분진들이 자동차 배기가스와 공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보다 사람의 호흡기에 더 치명적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연구결과는 기초과학 및 공학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지난달 호에 실렸다.

세계자연기금(WWF)에 따르면 2019년 6월부터 2020년 2월까지 호주에서 1만 5000여 건의 산불이 발생하며 19㎢의 땅을 태웠다. 이로 인해 1억 4400만마리의 포유류와 24억 6000만마리의 파충류, 1억 8100만마리의 조류, 5100만마리의 개구리가 죽거나 부상을 입고 서식지를 잃었다.

 

우리가 사용하는 용어는 우리의 인식 수준을 뚜렷하게 드러내는 척도다. 지구 기온이 급격하게 상승해서 지구가 달아오르는 것을 온난화로 표현하면 우리는 그저 봄날 아지랑이 정도로 여기게 된다. 

이에 뉴스펭귄은 앞으로 모든 기사에서, 기후변화(climate change) 대신 '기후위기(climate crisis)',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대신 '지구가열화(global heating')를 사용하기로 했다. 지구온난화는 지구기온 상승의 속도에 비해 지나치게 한가하고 안이한 용어이며 따라서 현실적이고 구체적으로 급박한 지구 기온 상승에 맞게 지구가열화로 부르는 것이 맞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부(특히 환경부), 기업체, 언론 등에서도 지구온난화 대신 지구가열화를 사용할 것을 촉구한다. 

-편집자 주-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