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잠 깨어난 '황금박쥐' 발견... 안타깝게 폐사
겨울잠 깨어난 '황금박쥐' 발견... 안타깝게 폐사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1.04.0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타깝게 폐사한 황금박쥐 (사진 무등산 국립공원 제공)/뉴스펭귄
안타깝게 폐사한 황금박쥐 (사진 무등산 국립공원 제공)/뉴스펭귄

[뉴스펭귄 홍수현 기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황금박쥐'가 탈진 상태로 발견됐으나 끝내 폐사했다.

2일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박쥐는 지난달 15일 광주시 동구 용연동 인근 무등산 국립공원 탐방로 입구 길가에서 한 시민에 의해 발견됐다. 

이번에 발견된 박쥐는 '붉은박쥐(Myotis formosus)'로 선명한 주황색 몸통을 가지고 있어 흔히 '황금박쥐'로 불린다.

박쥐는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소속 광주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로 급히 이송됐다. 검사 결과 안면 손상과 비막 열상이 확인돼 집중 치료를 받았으나 안타깝게 폐사하고 말았다. 

황금박쥐는 국내의 경우 1999년 전남 함평에서 최초로 집단 서식이 보고된 후 이후 현재까지 약 300에서 500마리 정도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금박쥐는 주로 10월부터 후년 5월까지 겨울잠을 자는데 겨울잠에서 깨어날 때 기력이 매우 쇠한 상태로 부상을 입기 쉬운 것으로 알려졌다. 박쥐를 치료한 광주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는 이 박쥐도 비슷한 사례일 것으로 추측했다. 

황금박쥐의 생존을 위협하는 주된 요인은 산림벌채이나 국내에서는 산림 훼손과 함께 동면 장소로 이용할 만한 동굴이나 폐광이 없어지는 것 또한 큰 위협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멸종위기Ⅰ급이자 천연기념물 452호인 황금박쥐가 무등산국립공원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윤희 무등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황금박쥐의 발견은 무등산 생태계가 건강하다는 증거"라며 "야생생물 서식지 보호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