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를 집에서 배워보자'... 산림청, 기후위기 교육 선착순 모집
'기후위기를 집에서 배워보자'... 산림청, 기후위기 교육 선착순 모집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1.03.0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사진 Pexels)/뉴스펭귄

[뉴스펭귄 남주원 기자] 산림청이 기후위기 대응 교육을 실시한다.

산림청은 파리기후변화협약(이하 파리협정) 시행 원년을 맞아 '기후변화 대응과 해외 온실가스 감축(REDD+) 이해' 온라인 교육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REDD+'는 산림파괴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활동(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의 약자다. 유엔기후변화협약에서 개발도상국의 산림파괴를 방지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자 고안된 방법론으로, 지난 2013년 최종 합의됐다.

과정 시간표 (사진 산림청)/뉴스펭귄
과정 시간표 (사진 산림청)/뉴스펭귄

산림청에 따르면 해당 교육과정은 학생·기업·연구기관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이달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온라인을 통한 실시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경우 오는 17일까지 산림교육원 정보시스템 '제5차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REDD+) 국내기본과정(온라인)'에서 접수하면 된다. 선착순 50명을 대상으로 무료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기관은 "이번 교육은 파리협정 등 기후변화협약 및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대한 기초적인 개념과 배경지식을 중심으로 실시한다"라며 "지난해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에 발맞춰 산림청이 마련한 ‘2050 탄소중립 산림부문 추진전략’ 등도 함께 소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REDD+ 시범사업 현황 (사진 산림청)/뉴스펭귄
REDD+ 시범사업 현황 (사진 산림청)/뉴스펭귄

산림청은 개발도상국에서 실시 중인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성과를 일반 국민들에게 알리고, 관련 활동에 대한 관심을 민간으로 확대하기 위해 2017년부터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지난해는 온라인으로 2회 교육과정을 추진했고 매회 40명 이상이 참석해, 파리협정 기후체제의 시행을 앞두고 기후위기 메커니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박영환 해외자원담당관은 “파리협정이 본격화된 만큼 그간 기후변화 분야에 관심은 있지만 참여가 어려웠던 분들께서 이번 교육에 많이 참석해주기를 당부드린다"라며 "우리 모두가 기후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노력과 대응에 중요한 주체임을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사진 Pexels)/뉴스펭귄

한편 산림파괴 원인은 국가 및 지역마다 복잡하고 다양한 원인이 존재하지만 농경지 및 목초지 확대, 기반시설·광산개발, 연료 채취, 불법벌채 등 인간활동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지난 1990부터 2015년까지 25년간 대한민국 면적 13배에 달하는 129백만ha 규모의 산림이 지구상 사라졌다.

또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에 의하면 2007년부터 2016년까지 10년간 농림업 및 기타 토지이용 부문이 전체 온실가스 배출의 2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