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 탈출하다...' 멸종위기 수마트라호랑이가 맞이한 결말
'동물원 탈출하다...' 멸종위기 수마트라호랑이가 맞이한 결말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1.02.0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덫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수마트라 호랑이. 사진은 본문과 상관없습니다 (사진 BKSDA)/뉴스펭귄
지난해 5월 덫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된 수마트라 호랑이. 사진은 본문과 상관없습니다 (사진 BKSDA)/뉴스펭귄

맹수의 동물원 탈출기, 그 끝은 비극이었다. 인도네시아에서 사람과 호랑이 둘 다 목숨을 잃은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콤파스 등 현지매체는 7일(이하 현지시간) 보르네오섬 서부 칼리만탄 싱카왕시의 ‘싱카동물원(Sinka Zoo)'에서 탈출한 수마트라호랑이 2마리가 붙잡혔다고 알렸다. 

매체에 따르면 암컷 수마트라호랑이 '에카(Eka)'와 '토라(Tora)'는 지난 5일 오후 동물원을 탈출했다. 며칠 동안 이어진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호랑이 사육장이 파손되자 외부로 달아날 틈이 생긴 것이다.

당국은 호랑이를 찾는 동안 인근 지역에 폐쇄 조치를 내렸으며 주민들이 집에 머물 것을 명령했다.

하지만 다음날 추적 과정에서 사육사와 호랑이 1마리가 목숨을 잃는 참사가 벌어졌다. 죽은 사육사 몸 곳곳에는 호랑이에게 긁히고 물린 상처가 발견됐다. 그의 나이 47세였다. 생후 2년 된 에카는 경찰이 쏜 총에 사살됐다. 

당국 경찰 관계자는 "처음에 우리는 마취총으로 호랑이를 생포하려 시도했으나 호랑이가 매우 공격적으로 행동해 결국 실탄을 쏠 수밖에 없었다"고 외신과 인터뷰에 말했다.

그들은 "호랑이가 가까운 인근 동네로 도망칠까봐 두려웠다"며 "(호랑이를) 죽이지 않고 잡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인간의 안전이 우선이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에 의하면 호랑이 사육장 근처에는 타조와 원숭이 등 다른 동물들도 죽은 채 발견됐다. 에카와 함께 탈출했던 18개월 짜리 호랑이 토라는 같은 날 오후 생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마트라호랑이는 국제 멸종위기 등급 '위급(CR, Critically Endangered)' 단계에 처해 있다. 현재 야생에 남아 있는 개체는 400마리 미만으로 추정된다. 주요 위협 요인은 '밀렵'이다. 

현지매체는 "호랑이가 의학적으로 아무런 효능이 없다는 압도적인 과학적 증거에도 불구하고 전통의학, 특히 중국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수마트라호랑이의 국제 멸종위기 등급 (사진 IUCN)/뉴스펭귄
수마트라호랑이의 국제 멸종위기 등급 (사진 IUCN)/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