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올빼미 처음 보냐?" 뉴욕 센트럴파크에서는 130년만
"흰올빼미 처음 보냐?" 뉴욕 센트럴파크에서는 130년만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1.02.01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에 130년 만에 멸종위기 조류 흰올빼미가 나타나 화제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뉴욕 센트럴파크에 흰올빼미가 나타났다. 센트럴파크에서 흰올빼미가 발견된 것은 1890년 이후 처음으로 알려졌다. 조류 사진작가를 비롯해 여러 시민들은 흰올빼미를 보러 몰려들었다.

(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gigpalileo(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gigpalileo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일각에서는 사람들이 몰려드는 탓에 흰올빼미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공원 관리 당국인 뉴욕시 공원 및 레크리에이션 부서(New York City Department of Parks and Recreation)는 이날 트위터에 "흰올빼미는 개인 공간이 많은 것을 좋아한다"며 "망원경이나 쌍안경을 이용해 모든 사람들이 이 마법과 같은 순간을 즐기고 공유할 수 있게 거리를 유지하라"고 권고했다.

흰올빼미는 북극 바다와 가까운 툰드라 지역에 서식하며, 겨울이 되면 어린 개체가 미국에서 많이 발견되지만 뉴욕 도심에서까지 발견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취약(VU, Vulnerable)종으로 분류됐다.

새벽에 주로 활동하며 레밍을 비롯한 설치류가 주 먹이다. 서식 장소를 계속 옮겨 다니지만 먹이가 풍부하다면 한 장소에 머무르는 경우도 있다.

2020년 10월 갱신된 IUCN 자료에 따르면 약 2만 8000여마리만 남았으며 개체수는 감소 중이다. 주요 멸종 위협은 도로 개발, 비행 경로상 송전선, 기후위기에 따른 이상기후로 인한 서식지 변화 등이다.

영화 해리포터에서 주인공 해리가 데리고 다니는 올빼미 '헤드위그'가 흰올빼미다. 

일부 시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공원에 인적이 드물어져 흰올빼미가 찾아왔을 수 있다는 의견을 냈으나 확인된 사실은 아니다. 

조류는 비행 중 바람을 잘못 타거나 위치를 착각하는 등 이유로 일반적으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곳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