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줄이 무(無)라벨' 비닐 라벨 없애는 기업들
'줄줄이 무(無)라벨' 비닐 라벨 없애는 기업들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1.01.27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코카콜라 씨그램 '무라벨' (사진 Coca-Cola Korea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뉴스펭귄
한국코카콜라 씨그램 '무라벨' (사진 Coca-Cola Korea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뉴스펭귄

기업이 플라스틱 재활용이 용이한 제품을 만들어 달라는 소비자 요구가 늘어나면서 음료 페트병 겉에 부착됐던 라벨을 제거한 '무라벨' 상품이 최근 줄지어 출시되고 있다. 

27일 음료 업체 한국코카콜라는 환경부와 '페트병 등 포장재의 재활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의 일환으로 1월 안에 비닐 라벨을 제거한 탄산수 제품 '무라벨 씨그램'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식품법상 표기와 브랜드명 등이 인쇄됐던 비닐 라벨은 분리되지 않았을 때 재활용 과정에서 재분리가 필요하고, 해양으로 흘러들어 가면 해양생물 목숨을 위협하는 등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또 라벨을 붙일 때 사용되는 접착제도 분리수거를 어렵게 만드는 요소로 지목받았다.

음료 업체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1월 '무라벨' 포장을 국내 최초로 적용한 생수 제품 '아이시스 8.0 ECO'를 처음 선보였다. 1년여 뒤인 지난 26일, 같은 그룹 유통 업체 롯데마트가 자체 브랜드 생수 '초이스엘 세이브워터 ECO'로 무라벨 포장 제품을 출시했다.

롯데마트 자체 브랜드 생수 초이스엘 세이브워터가 무라벨 포장을 적용했다 (사진 롯데쇼핑)/뉴스펭귄
롯데마트 자체 브랜드 생수 초이스엘 세이브워터가 무라벨 포장을 적용했다 (사진 롯데쇼핑)/뉴스펭귄

이날 식품 업체 빙그레는 무라벨 포장을 채택한 온라인 판매 전용 커피 음료 제품 '아카페라 심플리' 판매량이 출시 6개월 만에 1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무라벨 포장을 채택한 빙그레 아카페라 심플리. 아메리카노와 디카페인 아메리카노 두 종류로 출시됐다(사진 빙그레)/뉴스펭귄
무라벨 포장을 채택한 빙그레 아카페라 심플리. 아메리카노와 디카페인 아메리카노 두 종류로 출시됐다(사진 빙그레)/뉴스펭귄

편의점 CU는 지난 25일 자체 브랜드 생수 '헤이루' 모든 제품 포장재를 올해 1분기 안에 무라벨 투명 페트병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헤이루 무라벨 제품 (사진 BGF리테일)/뉴스펭귄
헤이루 무라벨 제품 (사진 BGF리테일)/뉴스펭귄

일각에서는 무라벨 상품에도 뚜껑 부분에 작은 라벨이 남아 있다며, 이 작은 라벨과 분리수거 시 어려움을 주는 '병마개 고리'도 없애줄 것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