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돔, 대장암 막을 열쇠 될 수 있을까
돌돔, 대장암 막을 열쇠 될 수 있을까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1.01.26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돔 저분자 단백질 개발과 암세포 성장 억제 효과. (좌측 그래프 설명) ‘저분자 단백질’을 대장암세포에 실험한 결과 농도가 증가함함에 따라 암세포의 생존율이 감소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측 사진 설명) 대장암세포(대조구)에 특수염료를 처리(세포핵이 푸른색)한 후 ‘저분자 단백질’을 투여한 결과 죽은 세포(붉은색)의 수가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즉 ‘저분자 단백질’에 의해 대장암세포의 생육이 억제됨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국립수산과학원)/뉴스펭귄
돌돔 저분자 단백질 개발과 암세포 성장 억제 효과. (좌측 그래프 설명) ‘저분자 단백질’을 대장암세포에 실험한 결과 농도가 증가함함에 따라 암세포의 생존율이 감소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우측 사진 설명) 대장암세포(대조구)에 특수염료를 처리(세포핵이 푸른색)한 후 ‘저분자 단백질’을 투여한 결과 죽은 세포(붉은색)의 수가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즉 ‘저분자 단백질’에 의해 대장암세포의 생육이 억제됨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국립수산과학원)/뉴스펭귄

우리가 즐겨먹는 돌돔에서 대장암을 치료할 가능성이 제시됐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26일 돌돔 유전체 정보를 활용해 대장암 세포의 성장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저분자 단백질(펩타이드, CDP-A2)'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저분자 단백질은 약 100개 이하 아미노산으로 이루어진 작은 단백질이다.

개발된 저분자 단백질의 항암활성을 평가한 결과 정상세포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고 대장암 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해 암세포 사멸을 유도하거나 성장을 억제하는 것이 확인됐다.

국립수산과학원은 "동물실험(실험용 쥐)에서 생체 내 안정성을 확인했으며 암세포를 약 80%까지 사멸 및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대장암 외 자궁암과 폐암 등에도 성장억제 효과를 보여 향후 다양한 암 치료제 분야에서 활용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됐다.

실험용 쥐에 돌돔 저분자 단백질을 투여해 확인한 암세포 성장억제 효과. 대장암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는 43일 후 대장암세포가 10배 정도 성장했으나, ‘저분자 단백질’을 종양과 정맥으로 투여했을 경우 초기 이식한 암세포가 자라지 않거나 대장암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 대비 약 80% 감소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 국립수산과학원)/뉴스펭귄
실험용 쥐에 돌돔 저분자 단백질을 투여해 확인한 암세포 성장억제 효과. 대장암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는 43일 후 대장암세포가 10배 정도 성장했으나, ‘저분자 단백질’을 종양과 정맥으로 투여했을 경우 초기 이식한 암세포가 자라지 않거나 대장암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 대비 약 80% 감소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 국립수산과학원)/뉴스펭귄
돌돔 저분자 단백질의 항균 활성. 돌돔의 유전체 정보를 분석해 개발한 ‘저분자 단백질’은 항암활성과 다양한 병원성 미생물에 대해서도 성장을 억제하는 항균활성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국립수산과학원)/뉴스펭귄
돌돔 저분자 단백질의 항균 활성. 돌돔의 유전체 정보를 분석해 개발한 ‘저분자 단백질’은 항암활성과 다양한 병원성 미생물에 대해서도 성장을 억제하는 항균활성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국립수산과학원)/뉴스펭귄

기관에 의하면 저분자 단백질이 항암제 조성물로 개발될 경우 약 356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가치가 있을 것으로 추산됐으며 향후 산업적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평가됐다.

항생제 내성균주 등 병원성 미생물에 대해서도 뛰어난 항균활성을 나타내 항암·항균 다기능 치료제로써 의약 및 바이오산업까지 활용 가능할 것으로 국립수산과학원은 전망했다.

해당 저분자 단백질은 현재 '돌돔 항균 펩타이드를 함유하는 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이라는 명칭으로 특허출원된 상태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우리 국민들이 즐겨 먹는 수산물로부터 항암 후보물질과 같은 유용한 물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라며 “이번에 개발한 대장암 억제물질의 상용화를 위해 의약·바이오 기업체와 공동연구 및 임상시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