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 이모들 심장 녹이는 뽀시래기'...노곤노곤 새끼 프랑수아랑구르 (영상)
'랜선 이모들 심장 녹이는 뽀시래기'...노곤노곤 새끼 프랑수아랑구르 (영상)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1.01.2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 밖으로 나온지 얼마 안 된 새끼 프랑수아랑구르(Trachypithecus francoisi)의 귀여운 면모가 전 세계 네티즌 마음을 녹이고 있다.

미국 필라델피아동물원(Philadelphia Zoo)은 멸종위기종 프랑수아랑구르 탄생 소식을 공식 SNS에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간) 알렸다.

프랑수아랑구르는 긴꼬리원숭이과에 속한 희귀 원숭이다. 현재 국제 멸종위기 등급 '위기(EN, Endangered)' 단계에 처해 있으며 성체 기준 전 세계에 2000여 마리 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다. 

동물원 측에 따르면 새끼 프랑수아랑구르는 지난달 13일 암컷 '메이메이(Mei Mei)'와 수컷 '체스터(Chester)'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들은 "새끼가 태어났을 때 메이메이는 새끼를 돌보지 않았다"며 "이것은 출산을 처음 겪는 어미에게 흔히 일어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동물원 사육사들은 어미 원숭이 대신 새끼를 씻기고 우유를 먹이는 등 정성껏 보살폈고, 이러한 모습을 촬영해 공개한 것.

(사진 Philadelphia Zoo)/뉴스펭귄
(사진 Philadelphia Zoo)/뉴스펭귄

영상에는 보송보송 황금빛 털을 지닌 작고 앙증맞은 새끼 원숭이의 사랑스러움이 여실히 담겼다. 녀석은 사육사들의 따뜻한 손길 속에 무장해제된 채 노곤노곤 목욕을 하고 우유를 먹고 있다.

필라델피아동물원은 태어난 새끼에게 베트남어로 '귀하다'라는 뜻인 '뀌 바우(Qu ý Báu)'라는 이름을 붙여줬다고 알렸다. 베트남어 이름을 지어준 이유는 프랑수아랑구르가 베트남과 중국 등지에서 서식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현재는 뀌 바우가 어미와 친해졌고 온 가족이 잘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성별은 '공주님'이다.

한편 프랑수아랑구르를 멸종의 벼랑 끝으로 몰아가는 주요 위협요인은 인간들의 불법 밀렵과 서식지 파괴다.

이들 털빛은 태어날 때 밝은 오렌지색이었다가 점차 어두워져 검은색이 된다.   

프랑수아랑구르 국제 멸종위기 등급 (사진 IUCN)/뉴스펭귄
프랑수아랑구르 국제 멸종위기 등급 (사진 IUCN)/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