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운의 곤충을 담다] 멸종위기종 붉은점모시나비, 코로나 퇴치 '전사'(戰士)?
[이강운의 곤충을 담다] 멸종위기종 붉은점모시나비, 코로나 퇴치 '전사'(戰士)?
  • 이강운 객원기자/곤충학자
  • 승인 2021.01.0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게 멈춰버린 듯, 일상이 무너진 ‘우울 그 자체’로 기록 될 2020년이 이제 끝이 났습니다. 한 해 내내 코로나로 힘들었는데 새해를 맞이해서도 혹한과 한기로 몸도 마음도 한 없이 움츠러듭니다. 코로나도, 추위도 좀 물러갔으면 하지만 아직은 기세등등합니다. 아침, 저녁으로 영하 20도를 오르내리고, 낮에도 한파와 찬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도 영하 10도 이하.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의 겨울(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의 겨울(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체온이 조금만 떨어져도, 또 조금만 올라가도 금방 죽을 수 있는 정온동물과는 달리 곤충은 변온동물입니다. 즉 외부 온도에 자신의 체온을 맞추며 사는 동물로,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기 위해 옷을 입거나 철새처럼 따뜻한 곳으로 이주할 필요가 없이 살던 장소에서 버텨낼 수 있습니다. 영하의 저온을 이겨낼 수 있는 내한성을 발달시켰으므로 혹독한 추위의 겨울에 체온을 유지하려 애쓰지 않고 주변 환경에 몸을 맡기는 전략으로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알로 월동하는 암고운부전나비(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알로 월동하는 암고운부전나비(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번데기로 월동하는 박각시(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번데기로 월동하는 박각시(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그렇다고 모든 곤충들이 겨울엔 주변 온도나 환경에 몸을 맡기고 버티기만 할까요? 

단순히 버티는 것이 아니라 겨울에 활동하는 놈이 있습니다. 세포의 체액이 아주 낮은 온도까지 얼지 않도록 조절하는 것이지요. 우울하고 칙칙한 계절, 겨울과 맞지 않는 듯 차가운 눈 속에서 생명력을 잃지 않고 성장하는 바로 붉은점모시나비입니다. 매서운 칼바람에도 꿈틀대며  영하 48도까지도 끄떡없습니다. 

짝짓기 중인 붉은점모시나비(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짝짓기 중인 붉은점모시나비(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슈퍼쿨링 크래프(영하 48도까지 견디는)(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슈퍼쿨링 크래프(영하 48도까지 견디는)(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전 세계적 멸종위기 곤충종인 붉은점모시나비(Apollo butterfly)를 증식하고 연구하면서 신약 재료로서 많은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추운 겨울 바이러스에 노출되었음에도 영하 48도까지도 끄떡없이 버티며 겨울 내내 왕성하게 활동하는 붉은점모시나비를 보면서 항 바이러스성 단백질을 기대해 봅니다. 

붉은점모시나비 알에서 부화(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붉은점모시나비 알에서 부화(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붉은점모시나비 1령 애벌레(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붉은점모시나비 1령 애벌레(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세계적으로 유행 중인 코로나 바이러스는 낮은 온도에 더욱 민감합니다. 겨울로 계절이 바뀌면서 전염의 속도가 급증하고 있는데, 추운 겨울에 활동하는 붉은점모시나비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고등 척추동물처럼 발달된 면역 시스템은 아니지만 곤충도 침입하는 균에 대항하는 항 세균성 단백질로 침입자를 죽입니다. 균도 균이지만 겨울에 주로 활동하므로 늘 바이러스에 노출되어 있을 것이고, 살아남기 위해 항 바이러스성 물질을 갖고 있지 않을까 추론해 봅니다. 

붉은점모시나비 기린초 섭식(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붉은점모시나비 기린초 섭식(사진 이강운 소장)/뉴스펭귄

붉은점모시나비는 단순히 아름다운 나비, 멸종위기종으로 보호해야할 곤충일 뿐만 아니라 질병 치료의 재료로서 또 다른 많은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극한의 악 조건에서 활동하는 붉은점모시나비의 흥미진진한 그 세상을 엿보면서 인류를 궁극적으로 구원할 무한한 가능성을 볼 수 있는데, 잘 지켜야 하겠죠! 미처 제대로 연구도 하기 전에 다 멸종시키면 무엇으로 우리를 지킬 수 있겠습니까?   

 

글·사진·동영상 : 이강운 서식지외보전기관협회 회장,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소장, 서울대 농학박사. 

                            유튜브 ①곤충방송국 HIB(힙), ②‘애벌레 할아버지와 손녀’ 크리에이터.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