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 있던 땅에서 발견된 '털복숭이 코뿔소'
얼어 있던 땅에서 발견된 '털복숭이 코뿔소'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12.3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Siberian Times 유튜브 영상 캡처)/뉴스펭귄
털코뿔소 사체 (사진 Siberian Times 유튜브 영상 캡처)/뉴스펭귄

러시아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수만 년 전 멸종한 털코뿔소 사체가 발견됐다.

러시아 현지 언론 야쿠티아24(Yakutia24)는 야쿠티아 영구동토층 지역에서 지난 8월 한 행인에 의해 발견됐던 동물 사체의 정체가 '털코뿔소'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털코뿔소는 현재 멸종한 동물로, 과거 여러 갈래로 진화했지만 지금은 한 종도 남지 않았다. 분석을 통해 매머드 등과 같은 시대에 살았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성체 기준 몸길이는 3m에서 3.8m가량, 몸무게는 2t 정도까지 자랐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해를 조사한 발레르 플로트니코프(Валерий Плотников)는 이번에 발견된 털코뿔소의 사인은 익사이며, 사체에 남아 있던 이빨을 분석한 결과 3세에서 4세로 보인다고 매체에 밝혔다.

유해 보존 상태는 현재까지 발굴된 털코뿔소 사체 중 가장 좋고, 특히 다른 털코뿔소 사체에서는 찾기 힘든 코에 달린 뿔도 남아 있었다고 덧붙였다.

플로트니코프 등 사카 공화국 과학아카데미(Академия наук Республики Саха) 연구진은 사체가 지금으로부터 2만 년에서 5만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했다. 정확한 결과는 오는 2021년 1월부터 시작될 탄소연대측정 등 자세한 분석 이후 나온다. 연구진은 날씨가 더 추워져 북극 지역이 빙결된 후 털코뿔소 사체를 옮길 수 있게 되길 기다리고 있다. 

기후변화로 시베리아 영구동토층이 녹으면서 매머드, 동굴곰 등 과거 멸종한 동물의 사체가 곳곳에서 발견되거나 발굴되고 있다. 지난 9월 뉴스펭귄은 시베리아 영구동토층에서 동굴곰 사체가 미라와 같은 상태로 보존된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