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인 줄 알았더니 '발암물질' 주방세제...허술한 환경표지 인증제
'친환경'인 줄 알았더니 '발암물질' 주방세제...허술한 환경표지 인증제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11.2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사진 Pexels)/뉴스펭귄

발암성 물질이 들어간 주방 세제가 친환경 제품으로 인증받는 등 정부가 부여하는 '환경표지제도'가 부실하게 운영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24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기술원)에 대한 정기감사 보고서'를 공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3년간 총 445개 제품이 기준에 부적합한데도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표지제도는 기업과 소비자가 환경친화적인 제품을 생산·소비할 수 있도록 국가가 환경성과 품질이 우수한 제품에 대해 인증하는 제도다. 환경표지 인증제품으로 선정되면 공공기관이 해당 제품을 의무구매하는 등 혜택이 부여된다.

감사원 조사 결과, 환경표지 인증을 받은 A사의 주방용 세제에는 국제암연구소(IARC)가 발암성 물질로 분류한 코코넛오일 디에탄올아민(Coconut oil diethanolamine condensate)이 원료에 포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금지 원료인 인공 사향 및 염화 사향이 포함된 B사의 액상 세탁용 세제에 대해서도 환경표지 인증이 부여됐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사진 Pexels)/뉴스펭귄

주방용 세제와 액상 세탁용 세제의 경우 인증심사시스템에 사용금지 원료에 대한 검증 체계가 구축돼 있지 않다. 따라서 심사업무 담당자가 직접 서류에 명시된 원료 함유 여부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실수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감사원은 설명했다.

그 밖에도 개인용 컴퓨터, 화장지, 소변기, 종량제 쓰레기봉투 등 445개 제품에서 인증 부적정 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감사원은 "환경표지 인증제품에 대한 소비자 신뢰가 훼손되고 친환경제품의 소비가 위축될 우려가 있다"라며 기술원에 잘못 인증된 제품에 대해 인증 취소 등 조치를 통보, 주의를 요구했다.

아울러 환경표지 인증심사시 분말 세탁용 세제와 액상 세탁용 세제에 대한 인증기준을 개정하라고 환경부에 통보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