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과 3번 산책 시 도살" 이유는 "문명견 만들기 위해"
"반려견과 3번 산책 시 도살" 이유는 "문명견 만들기 위해"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0.11.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본문과 상관이 없습니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사진은 본문과 상관이 없습니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중국 한 자치구에서 반려견과 3회 이상 산책한 것이 적발되면 반려견을 도살시키겠다는 정책을 발표해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13일(이하 현지시각) 중국 원난성 웨이신(威信)현은 오는 20일부터 공공장소에서 반려견 산책을 전면 금지한다는 정책을 발표했다. 이를 어길 경우 최초 1회는 경고, 2회 적발 시 벌금 50~200위안(한화 약 8500~3만 4000원)을 부과하는 등 구체적인 제재안까지 마련했다. 

'반려견 산책 금지'로도 논란이 들끓었지만 기름을 부은 건 마지막 3회 적발 시 제재 방안이다. 웨이신현은 반려견과 공공장소에서 3회 이상 산책한 것이 적발되면 '도살'하겠다고 공시했다. 

정책이 발표된 직후부터 웨이신현에서는 이를 둘러싼 논쟁이 일파만파로 확산됐다. 당국은 "개를 항상 실내에 두고 기르는 것이 '문명화된' 사육 방법"이라 주장해 반려인뿐 아니라 일반 시민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결국 웨이신현은 며칠 뒤 "지역 사회의 강한 반발로 이번 정책은 재검토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사진은 본문과 상관이 없습니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사진은 본문과 상관이 없습니다 (사진 Pexels)/뉴스펭귄

중국은 이미 여러 지역에서 반려견에 관한 제재 규정을 두고 있다. 상하이(上海), 칭다오(靑島), 청두(成都)에서는 한 가정당 반려견 한 마리만 키울 수 있으며 후베이성 황스에서는 길이 45cm 이상 대형견 사육이 금지됐다. 

지난 2018년 항저우(杭州)시는 대형견은 전면 산책을 금지시키고 나머지 견종은 밤에만 산책 가능하도록 하는 법안을 추진안 사례도 있다. 

개는 산책을 통해 단순히 운동만 하는 게 아니다. 개는 산책을 통해 이곳 저곳의 냄새를 맡음으로써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다른 개를 만나거나 집이 아닌 새로운 환경을 접하며 사회성을 발달시킨다. 이에 수의계에서는 특별한 질병이나 상황에 놓이지 않는 한 반려견과 규칙적인 산책을 권장하고 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