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돌고래 군사 목적으로 훈련시켜"
"북한, 돌고래 군사 목적으로 훈련시켜"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11.1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고래 (사진 Pexels)/뉴스펭귄
돌고래 (사진 Pexels)/뉴스펭귄

북한이 돌고래를 군사적 용도로 훈련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군사 전문 매체 미국 '해군연구소(USNI)'는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남포항 해군기지에 위치한 조선소와 석탄 부두 인근 해상에서 돌고래용 우리가 포착됐다고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이하 미국 해군연구소가 공개한 위성사진 (사진 USNI)/뉴스펭귄
이하 미국 해군연구소가 공개한 위성사진 (사진 USNI)/뉴스펭귄

매체는 "돌고래 우리는 지난 2015년 10월부터 위성사진에 등장했다"면서 "돌고래 훈련 프로그램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속해서 추진해 온 해군 현대화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현재 해양 포유류를 군사적 용도로 이용하는 국가로는 미국과 러시아가 알려져 있다. 양국은 해군기지에서 돌고래와 벨루가, 바다사자, 물개 등 해양동물을 훈련시키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특히 미국의 경우 베트남전과 걸프전 당시 실제 돌고래를 투입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USNI)/뉴스펭귄
(사진 USNI)/뉴스펭귄

일각에서는 위성사진에서 발견된 우리가 '양식장'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하지만 매체는 미국과 러시아의 해양포유동물 군사훈련 시설과 비교했을 때 이는 돌고래용 우리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우리는 돌고래에 맞는 크기이며 북한 내 다른 양식장들과도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돌고래나 물개 등 해양 포유류는 해상에서 인간이 할 수 없는 다양한 군사적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매체는 "돌고래는 해저에서 지뢰나 이미 사용된 훈련용 어뢰를 찾아내도록 훈련받을 수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해저에 있는 케이블이나 음파탐지기를 유지·보수하는 데 유용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상대편 잠수부를 알아채고 아군의 해군기지를 방어하도록 훈련받을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