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로 잠겨가는 몰디브의 호소 '수중 내각회의'
기후위기로 잠겨가는 몰디브의 호소 '수중 내각회의'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11.1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여행지로 유명한 몰디브가 기후위기로 인해 잠겨가는 가운데, 몰디브 전 대통령이 주최했던 '수중 회의'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16일(현지시간),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는 '몰디브 대통령이 물속에서 내각회의를 열어 기후변화 SOS를 보냈다'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게시됐다.

When the maldivian president held the world's first underwater cabinet meeting to sign a climate change SOS. from r/interestingasfuck

2009년 10월 촬영된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잠수복을 입고 산소통까지 짊어진 채 물속에서 테이블에 앉아 무언가에 서명하는 모습이 담겼다. 테이블에는 '이브라힘 디디 박사(Dr. Ibrahim Didi)'라는 명패가 놓여있다. 

사진은 몰디브 전 대통령인 모하메드 나쉬드(Mohamed Nasheed)가 주최했던 일명 '물속 내각회의' 당시 찍힌 것이다. 이브라힘 디디박사가 서명 중인 서류는 국제사회가 기후위기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서다. 

서명하는 모하메드 나쉬드 몰디브 전 대통령 (사진 몰디브 정부)/뉴스펭귄
서명하는 모하메드 나쉬드 몰디브 전 대통령 (사진 몰디브 정부)/뉴스펭귄

'물속 내각회의'에는 나쉬드 대통령을 비롯해 장관 11명을 포함 총 12명이 참여했다. 

나쉬드 대통령은 스쿠버 자격증을 가지고 있었지만, 장관 대부분은 이날 회의를 위해 몇 주 전부터 스쿠버 강습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회의가 끝나고 물 밖으로 나온 나쉬드 대통령은 "우리 섬에 현재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또 기후변화가 무시되면 이후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세계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몰디브 정부)/뉴스펭귄
(사진 몰디브 정부)/뉴스펭귄

몰디브 국민에게 기후위기는 현실이며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대응이 절실히 필요하다. 기후위기는 어느 한 국가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전 세계 해수면이 1901년부터 현재까지 약 19cm 상승하면서, 몰디브를 비롯한 섬나라 주민들은 수몰 우려에 시달리고 있다.  

미국 비영리 과학자 단체 '참여과학자모임(Union of Concerned Scientists)'은 1192개의 고도가 낮은 섬으로 이뤄진 몰디브가 21세기 말쯤, 현재 육지 면적 중 약 77%가 물에 잠길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나쉬드는 해당 내각회의 이후 그해 12월 유엔이 개최한 코펜하겐 기후회의에 참가해 "기후변화 협약과 관련한 논의가 14년째 이어지고 있는데 도대체 뭘 하는지 모르겠다"며 "14년 동안 변변한 문서 합의조차 하나 안 나오고 있다"고 발언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