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의 땅' 그린란드, 온난화로 '수력발전'도 콸콸 (영상)
'얼음의 땅' 그린란드, 온난화로 '수력발전'도 콸콸 (영상)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0.11.05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란드에서 얼음이 녹아 물이 콸콸 흘러내리는 장면이다

세계에서 가장 큰 섬이자 전체 국토의 85%가 얼음으로 덮어있는 신비의 땅 '그린란드'. 북극 빙권의 영향으로 영하 10℃는 그저 쾌적한 온도라 웃어 넘길 수 있는 말 그대로 '겨울왕국'이다. 

현존하는 '겨울왕국'이 지구온난화에 모습이 달라지고 있다. 매년 평균 기온이 높아지며 얼음이 녹기 시작해 곳곳에서 폭포가 생기는 가 하면 '수력 발전'을 할 수 있을 만큼 엄청난 양의 물이 흐르고 있다. 

얼음이 녹아 콸콸 쏟아져 내려오는 모습이다 ​(사진 유튜브Rivers of meltwater on Greenland’s ice sheet contribute to rising sea levels캡처)/뉴스펭귄
얼음이 녹아 콸콸 쏟아져 내려오는 모습이다 ​(사진 유튜브Rivers of meltwater on Greenland’s ice sheet contribute to rising sea levels캡처)/뉴스펭귄

그린란드에 처음 수력발전소가 생긴 건 지난 1993년이었다. 당시까지만 해도 그린란드는 화력발전으로 전 국민에 전기를 공급하고 있었는데 지난 약 30여 년간 수력발전소는 4개가 늘어 지금은 총 5개가 운영되고 있다. 

그린란드 최초의 수력발전소인 누키시오르피트 발전소 홍보 담당 피터 그루제는 "얼음이 녹으며 수자원이 풍부해지고 있다"며 "국내 산업 발전 속도를 고려하면서 발전 용량을 더 늘릴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온이 높아지며 해발 1210m 세르미치아크(Sermitsiaq) 산허리에서 눈이 녹기 시작해 만년설은 100m가 넘는 폭포로 바뀌었다. 높이 32m짜리 굴포스(Gullfoss) 폭포 투어는 래프팅으로 유명세를 타 관광객 사이에서 인기가 높지만 이를 마냥 좋게 볼 수만은 없다. 

지난해 12월 미국해양대기청(NOAA) 발표에 따르면 작년(2019년) 북극 기온은 1900년 북극 기온을 측정하기 시작한 이후 두 번째로 높았다. 기상학자들은 북극이 지구상에서 가장 빠르게, 2배 이상 온난화가 빨리 진행되고 있다고 경고한다.

실제 최근 그린란드에서는 과거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었던 산불까지 발생하는 상황이다.

(사진 Pixabay)/뉴스펭귄
(사진 Pixabay)/뉴스펭귄

지난해 8월 덴마크 기상연구소는 1일(현지시간) 하루에만 1000억t의 얼음이 녹았다고 발표했다. 쉽게 말하자면 올림픽 수영장 40만 개를 채울 수 있는 양이다. 

그린란드의 얼음이 녹으면서 일차적으로 우려되는 것은 해수면 상승이다. 세계기상기구(WMO)는 만약 그린란드 빙하가 모두 녹을 경우 전 세계 해수면 높이가 7m 이상 높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빙하가 녹는 과정에서 발견될 바이러스나 세균도 무시할 수 없다. 실제 2016년에는 시베리아 동토층이 녹으며 탄저균이 드러나 순록 수천 마리와 10대 소년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보다 앞선 2014년 캐나다 북쪽 영구동토층에서 발견한 700년 된 순록 배설물에서도 이제까지 볼 수 없던 바이러스가 발견된 사례가 있다. 

(사진 유튜브Rivers of meltwater on Greenland’s ice sheet contribute to rising sea levels캡처)/뉴스펭귄
(사진 유튜브Rivers of meltwater on Greenland’s ice sheet contribute to rising sea levels캡처)/뉴스펭귄

그린란드는 얼음으로 꽁꽁 덮여있지만 그 밑에 엄청난 자원을 품고있어 한 편으로는 '황금의 땅'과도 같다.

그린란드 땅에는 IT산업의 핵심 원료로 쓰이는 희토류가 1000만t 이상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며 다이아몬드를 비롯해 금ㆍ납ㆍ아연ㆍ우라늄 등도 풍부하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 대통령이 그린란드를 탐낸 이유다. 물론 일언지하에 거절당했지만 말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