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에서 대중교통 연료 얻는 친환경 기술 개발
'쓰레기'에서 대중교통 연료 얻는 친환경 기술 개발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0.11.0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Pixabay)/뉴스펭귄
(사진 Pixabay)/뉴스펭귄

골칫덩이로 눈총만 받던 '쓰레기'의 깜찍한 변신이 시작됐다. 

한국생산기술원(이하 생기원)은 3일 쓰레기에서 버스나 택시의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고순도 메탄가스를 추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메탄가스는 흔히 이산화탄소와 더불어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힌다.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보다 배출량은 적지만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은 20배 이상 높을 정도로 강력하다. 

이산화탄소와 메탄가스는 대기 중에 노출되면 지구온난화에 치명적 영향을 끼치지만, 이를 정제시킨다면 택시나 버스의 수송 연료는 물론 도시가스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막접촉기 가스분리기' 부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생기원 제공)/뉴스펭귄
'막접촉기 가스분리기' 부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생기원 제공)/뉴스펭귄

이에 생기원은 중소기업 ㈜이케이와 함께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로부터 메탄가스를 97.7%의 고순도로 정제시키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바이오가스는 쓰레기, 배설물, 식물 등에서 만들어지는 메탄과 이산화탄소의 혼합형태인 기체를 말한다.  

㈜이케이의 실험 결과에 따르면 30Nm³/hr 규모로 실증 테스트 중인 이 기술의 메탄가스 회수율은 '99.896%'에 달하며, 하루에 CNG(압축천연가스) 택시를 20대까지 충전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막접촉기 가스 분리기'는 기존 메탄가스 제조단가보다 약 25% 가량 저렴한 생산이 가능해 곧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 

생기원 송호준 박사는 "(이번 분리기를 통해 만들어진 메탄가스는) 순도 97.7% 이상을 달성한 수송용 연료로서 안정적인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며 "현재 실증단계까지 왔기 때문에 상용화도 빠르게 도입될 것"이라 말했다. 

㈜이케이 문원호 대표는 "향후 생기원과 함께 도시가스는 물론 '수소차' 충전에도 활용할 수 있는 연구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친환경 기술 개발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