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어..." 홍대 한복판에 동물원 '판촉물'로 등장한 라쿤 (영상)
"살아있어..." 홍대 한복판에 동물원 '판촉물'로 등장한 라쿤 (영상)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10.22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많은 저녁 시간대 서울의 한 번화가, 남성 두 명이 라쿤 한 마리를 안고 나타났다. 거리에 있던 지상변압기에 익숙한 듯 라쿤을 올려놨다.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변압기 위에 올려진 라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연신 변압기 위를 계속 맴돌았다. 지나가던 사람들은 통통한 라쿤을 보고 "귀엽다"를 외치며 라쿤 앞으로 모여들기 시작했다. 

차츰 사람들이 몰리면서, 순식간에 열 댓 명이 라쿤을 둘러싸고 만지거나 사진, 동영상을 찍기 시작했다.

라쿤을 데려온 이들은 라쿤을 만지려는 사람들에게 라쿤에 너무 가까이 얼굴을 들이밀거나 다가가면 안 된다고 제지했지만, 그곳에는 라쿤이 보호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임시방편조차 없었다. 

사람들이 손에 전단지를 들고 있다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사람들이 손에 전단지를 들고 있다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라쿤은 높은 지상발전기 위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연신 맴돌았다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라쿤은 높은 지상발전기 위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채 연신 맴돌았다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사람들이 몰려들자, 라쿤을 데려온 남성 두 명은 종이를 꺼내 주변 사람에게 나눠주기 시작했다. 

종이의 정체는 다름아닌 '실내동물원' 홍보 전단지였다. 전단지에는 실내동물원이 인근에 위치했다는 약도와 함께 라쿤, 페럿, 사향고양이, 사막여우, 알파카, 카피바라, 킨카주 등 여러 동물이 산다고 적혀 있었다.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이처럼 살아 있는 동물을 '판촉물'로 활용하는 행위는 '동물학대'에 해당 될 소지가 있다. 

현행 동물보호법 2조에서는 다음과 같은 행위를 동물학대로 보고 있다.

■ 동물을 대상으로 정당한 사유 없이 불필요하거나 피할 수 있는 신체적 고통과 스트레스를 주는 행위

■ 굶주림, 질병 등에 대하여 적절한 조치를 게을리하거나 방치하는 행위

이어 3조에서는 '동물보호의 기본원칙'으로 동물이 공포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할 것'을 규정하고 있다.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사진 임병선 기자)/뉴스펭귄

살아있는 라쿤을 이용한 거리광고는 법적인 제재를 떠나 도덕적 책임에서도 자유로울 수 없다. 

해당 장면을 목격한 대학생 이 씨는 "처음엔 저분들이 라쿤을 개인적으로 키우다 산책을 나온 건가 했는데 전단지를 나눠주는 걸 보고 화가 났다"면서 "높은 곳에서 빙빙 도는 라쿤을 보기 힘들었다"고 뉴스펭귄에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